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속 249km 찍었지만...정현 서브 해법은 '각도'

정현이 지난 15일 호주오픈 남자 단식 1회전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정현은 대회 사상 가장 빠른 시속 249㎞에 달하는 서브를 기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정현이 지난 15일 호주오픈 남자 단식 1회전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정현은 대회 사상 가장 빠른 시속 249㎞에 달하는 서브를 기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시속 249㎞. 정현(23·한국체대·세계 25위)이 15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1회전에서 기록한 서브 최고 속도다. 이 기록은 역대 호주오픈 사상 서브 최고 속도다. 남자 테니스 역대 서브 속도 부문에서는 7위에 해당한다.

호주오픈 1회전서, 통산 7위 기록
정현 “기계 오락가락, 잘못 잰 것”
큰 키에도 강서브 부족한 게 약점
각도 날카로운 서브로 승부해야

 
정현은 이 기록에 대해 ‘기계 오류’라고 일축했다. 그는 경기가 끝나고 기자회견에서 “절대 내 기록일 리가 없다”면서 웃었다. 이어 “간혹 서브 속도를 측정하는 기계가 오락가락한다. 내가 넣은 서브 속도가 아니다. 호주오픈 조직위원회에서도 측정 오류라고 생각하고 내 기록을 공식 기록에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서브에서만큼은 정현의 상대였던 브래들리 클란(29·미국·78위)이 한 수 위로 보였다. 클란의 첫 번째 서브 평균 속도는 시속 195㎞였고, 정현은 시속 187㎞였다. 두 번째 서브 평균 속도도 클란(시속 171㎞)이 정현(시속 150㎞)보다 빨랐다. 서브에이스도 정현(10개)보다 클란(22개)이 두 배 넘게 많았다.

 
정현도 자신이 ‘강서버’가 아니라는 사실은 잘 알고 있다. 스스로 “내 약점은 서브”라고 인정하고 있고 지난 2014년 프로에 데뷔한 이후, 서브 실력을 향상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이미 10년 넘게 사용한 서브 폼을 교정하기는 쉽지 않다. 그래서 키 1m88㎝·몸무게 89㎏에 달하는 건장한 체격에도 불구하고 다른 톱 랭커들처럼 시속 200㎞을 훌쩍 넘는 강서브를 지속적으로 넣지 못하고 있다.

 
강서브는 남자 선수들에게 필수 조건이 됐다. 여자 선수 중에도 비너스 윌리엄스(39)-세리나 윌리엄스(38·이상 미국) 자매는 남자 선수 못지 않은 강서브를 구사해 30대 후반까지도 코트에서 활약하고 있다. 서브에이스는 랠리없이 한 번에 점수를 뽑을 수 있는 원샷원킬 공격이기 때문에 체력 소모가 덜하다.

 
1회전 1, 2세트에서도 클란의 강서브에 고전하면서 정현은 세트 스코어 0-2로 끌려갔다. 그런데 3세트부터 서브에 각이 살아나면서 경기 주도권을 가져왔다. 정현은 “2세트가 끝나고 쉬면서 나만의 리듬을 찾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클란은 각도가 날카로운 서브를 받기 위해 몸을 비틀었다. 허리 수술을 받았던 클란을 힘들게 했다. 클란은 트레이너를 불러 마사지까지 받았다.

 
최천진 JTBC3 FOX Sports 해설위원은 “정현은 강한 서브보다는 예리한 서브를 넣어야 경기가 잘 풀린다. 각이 큰 서브를 경기 내내 꾸준히 넣을 수 있도록 반복 훈련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즉, 정현이 서브로 많은 점수를 내기 위해서는 속도보다는 각도에 신경써야 한다. 최근에는 속도 못지 않게 다양한 코스로 정교하게 찔러넣는 기술이 중시된다. 키 1m78㎝인 니시코리 게이(30·일본·9위)의 서브 속도는 시속 190㎞ 정도지만, 서비스 박스 구석구석을 공략한다.

 
서브 스피드 톱3

서브 스피드 톱3

한편 17일 열리는 정현과 피에르위그 에르베르(28·프랑스·55위)의 남자 단식 2회전 경기는 멜버른 아레나의 세 번째 경기로 배정됐다. 여자 단식 두 경기가 끝나고 정현과 에르베르 경기가 이어져서 우리 시간으로 경기는 오후 1시 안팎에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정현은 2015년 이 대회 예선 1회전에서 에르베르와 처음 만나 2-0(6-4 6-2)으로 이겼고, 같은 해 윔블던 본선 1회전에서는 에르베르에게 2-3(6-1 2-6 6-3 2-6 8-10)으로 졌다. 에르베르의 단식 개인 최고 랭킹은 지난해 50위다.

 
에르베르의 서브 최고 속도는 시속 205㎞ 정도다. 1회전에서는 4세트 동안 서브에이스를 21개나 기록했다. 투어 대회 단식 우승 경력은 없지만 준우승이 두 차례 있고, 복식에서는 메이저 대회 남자 복식에서 세 번 우승했다. 단식에서도 2016년 윔블던, 2018년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 3회전까지 진출했다. 이 경기는 JTBC3 FOX Sports에서 생중계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