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기아차, 유럽서 年100만대 판매 돌파…사상최초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가 지난해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사상 최초로 100만대를 넘어섰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유럽에서 판매대수와 점유율 모두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16일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해 유럽시장에 103만7596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수치다.



이로써 유럽은 미국과 중국에 이어 현대·기아차가 연간 판매 100만대를 돌파한 세번째 해외 시장이 됐다.



현대차는 지난해 유럽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한 54만3292대, 기아차는 4.7% 증가한 49만4304대를 각각 판매했다.



유럽 자동차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약 6000대 줄어들며 정체를 보인 상황에서 보인 성과라 더욱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점유율도 사상최대치를 기록했다.ACEA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차의 시장 점유율은 3.5%, 기아의 점유율은 3.2%로 합산 점유율은 6.6%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는 ▲2015년 85만4920대(점유율 6.0%) ▲2016년 94만712대(6.2%) ▲2017년 99만5383대(6.4%) 등 꾸준한 성장을 이어왔다.



친환경·고성능차가 현대·기아차의 유럽 판매를 견인했다.



지난해 하반기 유럽 시장에 선보인 현대차의 고성능 모델 i30 N은 글로벌 최정상급 투어링카 대회 WTCR, 각종 대회에서 상위권을 석권하며 현대·기아차의 브랜드 가치를 높였다.



유럽의 연비 규제 역시 현대·기아차의 판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아이오닉은 전년 동기 대비 43.2% 증가한 3만2512대 팔리며 판매 증가세를 나타냈고, 니로는 33.6% 증가한 4만5255대 판매되며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한편 올해 유럽 자동차 시장은 지난해보다 0.2% 감소한 1780만대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 글로벌경영연구소는 "브렉시트 불확실성 지속과 미국과의 무역분쟁 악화 등이 경제에 부정적인 요인이 될 것"이라며 "새롭게 도입된 유럽의 배출가스 국제표준시험방식(WLTP)으로 인한 혼란 등으로 유럽 자동차 시장이 정체기에 진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소는 "다만 SUV 시장 호조로 신차가 지속적으로 투입되고, 전동화 차량 확산에 따른 시장 활성화는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현대차는 지난해 출시한 투싼 개조차, 기아차는 신형 씨드 등을 통해 유럽 시장의 흐름에 대응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pj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