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춘 "차기총선 출마 갈등중"…낚시어선 위치발신장치 봉인 추진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16일 최근 제기되는 차기 총선 출마설에 대해 "여러가지 갈등 중에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해수부 출입 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오늘로 제가 취임한지 1년7개월이 된다. 오는 20일에는 최장수 해수부 장관이 된다. 1년7개월여간 최장수 장관이 된다는 게 우리나라 정치행정문화가 얼마나 부박한지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총선 출마) 그게 내 뜻대로 되는 것도 아니고 임명한 분의 뜻대로 처분에 맡겨야 안되겠냐"며 즉답을 피했다. 김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차기 총선 출마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의원 출신 장관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했다. 이번 만찬에는 현재 1기 내각에 이름을 올린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김 장관은 청와대 만찬에 대해 "이런저런 회의때는 많이 봤지만 회의가 아닌 편한 자리에서 서로 흉금을 터놓고 신년회를 한번 하자는 취지로 열렸다"며 "아주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농담도 많이 하고 서로 힘내자 격려하는 그런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또 반복되는 낚싯배 사고와 관련해 "해상에서 이런저런 선박사고들은 항상 있다. 거의 매일 약 한명의 사상자가 발생한다고 봐도 된다"며 "이런 사고들을 둔감하게 자꾸 대하다 보면 더 큰 사고로, 대형사고로 연결된다. 작은 사고 300번이 무심결에 방치됐을 때 대형사고가 난다"고 진단했다.

김 장관은 낚싯배 사고 예방을 위해 불시검문·불시단속 일상화와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 봉인을 위한 법률 개정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장관은 "낚시어선이나 우리 어선들이 위치를 드러내지 않으려고 신호를 끊는 일도 많이 있다"며 "지난해의 경우 근해를 멀리 뛰는 어선의 경우 위치발신장치를 봉인하게 해놨는데 이번에 점검해보면서 낚시어선은 여전히 영업구역을 벗어나서 낚시를 한다거나 어업을 하는 경우가 많아 낚시어선도 위치발신장치 봉인조치를 하도록 관련법규 개선을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에 만든 대책의 경우 시행령 개정은 올해 1월중으로 진행된다"며 "법률 개정은 최대한 농해수위 협조 얻어서 2019년에는 법률개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올해 해수부의 역점 추진 사업으로 낙후된 어촌·어항을 현대화하고 해양관광을 활성화하는 '어촌뉴딜 300사업'과 ▲수산자원 회복을 위한 수산혁신 ▲해양쓰레기 ▲해양산업 활성화 ▲해운재건 등 총 5가지를 꼽았다.

sky0322@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