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림산업, 사우디에 대규모 폴리부텐 공장 건설 투자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대림산업은 16일 사우디아라비아 폴리부텐 공장 운영 사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공장은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와 프랑스 토탈 합작으로 사우디 동부 주베일 산업단지에 새로 조성하는 대규모 석유화학단지에 들어선다. 대림산업은 이곳에 연간 8만t의 폴리부텐을 생산할 수 있는 세계적인 규모의 공장을 건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2022년 착공해 2024년 상업운전에 돌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폴리부텐은 윤활유, 연료첨가제 제조는 물론 점착제와 건설용 접착 마감재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 필수로 사용된다. 전세계 시장규모는 100만t 안팎이다. 이번 투자가 완료되면 대림은 연간 총 33만t의 폴리부텐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대림산업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단일 공장에서 범용 폴리부텐과 고반응성 폴리부텐을 함께 생산할 수 있는 기술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기술력을 인정 받아 아람코와 토탈이 추진하는 프로젝트에 합류하게 됐다.



여수산업단지에 연산 20만t 규모의 폴리부텐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25만t까지 생산규모를 확대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대림산업은 1993년 국내 최초로 범용 폴리부텐 상업 생산에 성공한 이후 2010년 고반응성 폴리부텐 개발에 성공, 기술력을 축적해 왔다. 2015년에는 국내 최초로 글로벌 윤활유 첨가제 1위 업체인 미국 루브리졸에 폴리부텐 생산 특허를 수출했다. 대림은 루브리졸이 생산하는 폴리부텐데 대한 독점 판매권을 보유하고 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세계 최고의 원가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에 생산 거점을 마련하게 됐다"며 "유럽과 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투자 완료 후 연간 33만t의 폴리부텐을 생산하게 되고, 루브리졸 독점판매권을 포함해 35% 이상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게 된다"며 "독보적인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림은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다. 디벨로퍼는 프로젝트 발굴, 기획, 지분투자, 금융조달, 건설, 운영 및 관리까지 사업 전과정에 참여하는 개발사업자다. 지난해 태국 PTT 글로벌 케미칼의 미국 자회사와 함께 미국에 대규모 석유화학단지를 개발하는 내용의 투자약정을 체결했다. 최종 투자의사결정이 확정되면 에탄분해공장(ECC)과 이를 활용해 폴리에틸렌을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해 공동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