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용만 "상의 벗고 토론합시다" 문 대통령 화답에 '와이셔츠 토론'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참석 기업인들과 본격적인 대화를 시작하기 전 양복 상의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참석 기업인들과 본격적인 대화를 시작하기 전 양복 상의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업이 커가는 나라,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업이 커가는 나라,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오늘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상이 탈의를 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좋다"고 답하며 상의를 탈의했고 다른 기업인들도 문 대통령을 따라 재킷을 벗었다. 이날 토론은 격식을 허문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이날 문 대통령은 대기업 총수와 중견기업인 등 130여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했다. 기업인들은 행사 시작 시간인 오후 2시보다 30분 일찍 도착해 영빈관 밖에 마련된 다과를 들며 참석자들과 인사했다.  
 
이후 기업인들과의 대화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장 좌석은 세 구역으로 나눠 둥글게 배치됐고 문 대통령이 중앙에 자리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한국경제의 큰 흐름과 전환을 이끌어 왔다"며 "정부가 여러분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고 현장의 어려움을 신속하게 해소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업이 커가는 나라,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업이 커가는 나라,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에 이어 마이크를 잡은 박용만 회장은 "국민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드리는 경우도 있겠지만, 앞날을 향해 뛰어가는 기업을 봐달라"며 "외형을 키워 임직원과 삶의 터전을 만들고 세금 많이 내 나라 살림에 보탬이 되는 게 저희가 아는 애국의 방식"이라고 말했다.
 
또 박 회장은 청와대와 여당 참석자들을 향해 "불편한 이야기가 있더라도 경청해주시길 부탁한다"며 "문 대통령은 제가 만나 뵌 그 어느 정상보다 경청을 잘해주시는 분"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의 사회를 맡은 박 회장은 인사말을 마친 뒤 바로 진행자로 변신했다. 박 회장은 "오늘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상이 탈의를 하고 진행하면 어떤지 건의 드려본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좋습니다"라고 말하며 재킷을 벗었다. 이에 참석자들은 일제히 웃으면서 일어나 재킷을 벗었다.  
 
최태원 SK회장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업이 커가는 나라,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태원 SK회장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업이 커가는 나라,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토론은 박 회장으로부터 질문권을 얻은 기업인이 2분 이내로 질문하면 정부 관계자가 답변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후 3시 40분까지 예정됐던 간담회는 모두 17명의 기업인으로부터 질문이 나와 오후 4시까지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15분간 기념촬영을 마친 후 박용만 상의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강호갑 신영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며 대화를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기업인들과 25분가량을 걷고 산책을 마쳤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