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무실에 놓은 아이폰 '실시간 듣기'···에어팟 도청 논란

"도청 가능" vs "보청 기능" 
 
“맨 왼쪽에 앉은 사람은 좀 별로다.”
 
직장인 이모(31)씨는 지난 주말 친구와 미팅을 나갔다 괜한 상처를 받았다. 인터넷에 떠도는 ‘아이폰 에어팟(무선 이어폰) 사용해 도청하기’라는 팁을 따라 해본 게 화근이었다. 화장실에 가려고 나왔던 이씨는 문득 테이블에 자신의 아이폰을 두고 온 것을 깨닫자 호기심이 생겼다. 이씨는 “아이폰에서 ‘실시간 듣기’ 기능을 켜면 기계에서 떨어져 있어도 에어팟만으로 기계 주위의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인터넷 글이 떠올랐다. 
 
호기심에 에어팟을 귀에 꽂은 이씨는 화들짝 놀랐다. 미팅 상대방이 자신이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걸 들어버린 것이다. 이씨는 “장난삼아 해본 건데 생각보다 잘 들렸다”며 “나는 그분이 마음에 들었는데 그런 속마음을 들어버려서 정말 우울했다”고 말했다.
 
'실시간 듣기' 켜면 15m 밖에서도 소리 들려
실시간 듣기 기능을 통해 ‘도청’까지 가능하다는 얘기가 나온다. 이 기능을 켜면 아이폰 사용자가 단말기와 떨어져 있어도 에어팟을 통해 단말기 주변의 소리를 실시간으로 들을 수 있다. 애플이 지난해 12월 17일 iOS 12.1.2 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서 새로 적용한 기능이다. 아이폰 5s와 후속 모델들에 모두 적용됐다.
해외 네티즌들이 SNS에 많이 공유하고 있는 글. ’만약 당신이 에어팟 사용자라면 당신이 빠진 방 안에 아이폰을 두고 나오길 추천한다. 그들이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들을 수 있고, 훗날 이 기능을 소개한 내게 감사해 할 것“이라는 내용. [사진 트위터 캡쳐]

해외 네티즌들이 SNS에 많이 공유하고 있는 글. ’만약 당신이 에어팟 사용자라면 당신이 빠진 방 안에 아이폰을 두고 나오길 추천한다. 그들이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들을 수 있고, 훗날 이 기능을 소개한 내게 감사해 할 것“이라는 내용. [사진 트위터 캡쳐]

기자가 15일 아파트 거실에서 실시간 듣기 기능을 실행해 봤더니 현관문 밖으로 나와서까지 집안의 소리를 선명하게 들을 수 있었다. 현관문을 닫고 복도까지 나와서도 집안의 TV 방송이나 가족의 대화, 강아지가 으르릉대는 소리가 깨끗하게 들렸다. 
 
카페 테이블 위에 아이폰을 놓고 외부로 나가도 마찬가지였다. “오늘 계약 내용이 여기에 다 나와 있습니다”,“안녕하세요, ✕✕로펌 관계자시죠? 김○○ 대리입니다” 같은 말이 또렷하게 들렸다. 애플에 따르면 최장 15m 떨어진 곳에서도 활성화가 가능하다. 게다가 녹음도 가능하다. 실시간 듣기 상태에서 음성 녹음을 했더니 원래보다 더 깨끗하고 큰 소리로 녹음이 됐다.
 
녹음도 가능, '도청'으로 악용 우려도
아이폰의 에어팟(무선 이어폰). [중앙포토]

아이폰의 에어팟(무선 이어폰). [중앙포토]

애플에 따르면 이 기능은 당초 청력 장애가 있는 이용자들의 청력 기능을 돕는 용도로 만들어졌다. 애플코리아 기술팀 관계자는 “실시간 듣기 기능은 보청기와 연결할 수 있도록 해 시끄러운 곳에서도 상대방의 목소리가 잘 들리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도청에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현행 통신비밀 보호법 3조에 따르면 공개되지 않은 타인 간 대화를 녹음하거나 청취하는 건 불법이다. 
 
법무법인 원일의 김소연 변호사는 “‘나’라는 당사자가 없는 제3자들의 대화를 엿듣는 건 불법”이라며 “흔히 농담처럼 얘기하는 ‘누가 나의 뒷말하나 들어보자’며 실시간 듣기 기능을 사용한다면 엄연한 범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