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태원·황창규 “규제 풀어달라” 문 대통령 “함께 풀어보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한국형 규제박스가 곧 시행되면 신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혁신도 신속히 이뤄질 것”이라며 “정부와 기업, 노사가 함께 힘을 모은다면 얼마든지 어려움을 극복하고 우리 경제의 활력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 자리에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등 4대 그룹 총수를 비롯해 대기업·중견기업인 130여 명이 참석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 재계 초청 행사였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관계부처 장관들이,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등 관련 수석들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총 17명의 기업인들이 발언에 나서고 문 대통령 또는 해당 부처 장관들이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좋은 일자리 만들기는 우리 경제의 최대 당면 현안”이라며 “지금까지 잘해 오셨지만 앞으로도 일자리 문제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고용 창출에 앞장서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재계 측의 질의는 주로 규제혁신에 집중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삼성·현대차·LG·SK 등 대기업 대표와 중견기업인, 대한상의와 지역상공회의소 회장단을 초청해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과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삼성·현대차·LG·SK 등 대기업 대표와 중견기업인, 대한상의와 지역상공회의소 회장단을 초청해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과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관련기사
가장 먼저 질의에 나선 황창규 KT 회장은 “인공지능(AI)이나 빅데이터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개인정보보호 부분에서 좀 더 규제를 풀어 줬으면 한다”고 건의했다.  4대그룹 총수 가운데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차례로 발언에 나섰다. 최 회장은 “규제를 완화하시거나 샌드박스를 (적용)했을 때 기본적인 철학적인 배경이 ‘실패를 해도 좋다’는 생각을 가져 주셨으면 한다”며 “혁신을 할 때 코스트(비용)가 충분히 낮아질 수 있는 환경을 정부와 사회와 기업이 같이 만들어야 혁신성장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실패할 수도 있는 과제에 대해서도 과감하게 R&D 자금을 배분해서 실패를 통해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과기부에서 각별히 관심 가져 달라”고 주문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요즘 대기문제·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한데, 이를 위해 전기·수소차 등에 향후 4년간 5조원을 투자하고, 몽골 2700만 평의 부지에 나무를 심는 식재사업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대한민국 1등 대기업으로서 작년 숙제라고 말씀드린 ‘일자리 3년간 4만 명’은 꼭 지키겠다”며 “정부도 좀 더 기업 의견을 경청해 주면 기업도 신바람 나게 일해 캐치프레이즈 ‘함께 잘사는 나라’가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 밖에 최저임금의 지역·업종별 차등 적용, 광주형 일자리 성사 등에 대한 건의가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규제혁신 부분은 대한상의와 정부가 TF를 구성해 머리를 맞대고 하나하나 검토하며 성과를 내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이 신바람나게 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