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소연 “막중한 책임감 느껴…오늘부로 급여 안받겠다”

박소연 케어 대표. [뉴스1]

박소연 케어 대표. [뉴스1]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박소연 동물권단체 케어 대표가 15일 “이번 사태에 대해 막중한 책임을 통감하며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사태에 대해 기자회견 등을 통해 재차 사과와 입장표명, 그리고 일부 보도 내용에 대해서도 밝히고자 한다”며 “그래서 (기자회견) 시간이 하루 이틀 더 걸릴 수도 있다”고 썼다.
 
이어 “현재 예전 다른 사건들까지 더해지며 허위사실까지 기사화하고 있다”며 “기자회견 방식이나 대담 등을 통해 말씀드리고자 하고, 금주 내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전했다.
 
또 “오늘부로 급여를 받지 않기로 케어의 회계팀에 전달했다”며 “후원금이 끊어지고 있는 현 상황에서 케어의 남은 동물들을 위해 급여를 받지 않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대표는 “직위에 연연하지 않고 케어를 정상화하고자 주어진 위치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저의 사퇴문제는 이사회나 대책 위원회에서 결정되는대로 따르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