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창어4호, 달에서 면화씨 싹 틔웠다

창어4호가 달에 싣고 간 씨앗 중 면화씨에서 달 최초로 싹이 튼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국가항천국 제공=연합뉴스]

창어4호가 달에 싣고 간 씨앗 중 면화씨에서 달 최초로 싹이 튼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국가항천국 제공=연합뉴스]

중국의 달 탐사선 창어(嫦娥) 4호가 달에 싣고 간 씨앗 중 면화씨에서 최초로 싹이 텄다고 중국국가항천국이 15일 밝혔다.  
 
중국국가항천국에 따르면 지난 3일 처음으로 달 뒷면에 착륙한 중국 달 탐사선은 생물과학 실험을 위해 지구로부터 가져간 면화씨를 뿌렸다. 이후 이들은 면화씨 하나에서 싹이 나온 것을 포착했다.
 
100일간 진행될 이 실험은 창어4호의 착륙기 위투(玉兎)에 실린 높이 18㎝, 지름 16㎝의 원통형 알루미늄 합금 용기 속에서 면화와 평지씨, 감자, 애기장대씨 등을 재배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이들 식물이 뿌리를 내리고, 싹을 틔우는 사이 용기에 함께 넣어진 누에 알은 부화를 거쳐 나방으로 성장하게 된다. 누에는 식물이 배출하는 산소를 소비하게 되며, 대신 이들 식물이 필요로 하는 이산화탄소와 거름으로 쓰일 배설물을 공급한다.
 
이 밀폐 용기의 무게는 3㎏에 불과하지만, 제작비는 1000만 위안(약 17억원)이 들었다. 내부에 설치된 카메라 가격만 60만 위안(약 1억원)에 달한다.
 
이번 실험을 이끈 충칭(重慶)대학의 셰겅신 교수 연구팀은 밀폐 용기 내 온도가 1∼30℃를 유지하게 하고, 태양광 외에 물과 영양분을 공급해 이들 식물이 안전하게 자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중국국가항천국은 창어4호 카메라가 촬영한 170장이 넘는 사진들을 지구로 전송해 왔다고 밝혔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보내온 사진 중 면화가 싹이 터 자라는 모습이 담겨 있지만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면화씨에서 싹이 터 자라기 시작한 것은 장기적으로 우주에서 식물 재배의 성공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어서 주목받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