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안무치” “좀비정치” “몰염치”…황교안 입당, 여야 일제 비판

황교안 전 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입당식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전 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입당식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탄핵정국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았던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것에 대해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모두 ‘후안무치’(厚顔無恥)라며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박근혜 정부의 법무장관, 박근혜 정부의 총리, 반성과 사죄가 먼저”라며 “황 전 총리는 입당 회견에서 지난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어떤 책임과 반성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 전 총리는, 총리로서 보좌한 대통령도, 통할(統轄)한 내각도 범죄가 드러나 죗값을 치르고 있는 사실을 모르고 있느냐”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국정농단의 진실을 몰랐다면, 무능이 심각하다. 그 어떤 직도 자격이 없다. 반면에 방관하고 부역했다면 지금이라도 책임져야 마땅하다”고 일갈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에서 “황 전 총리는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고 국가 혼란을 불러온 당사자”라며 “무슨 명분으로 입당하는가. 최소한의 염치는 챙겨라”고 꼬집었다.
 
특히 김 대변인은 황 전 총리가 입당 기자회견에서 나라 상황에 대해 ‘총체적 난국’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황 전 총리의 인식은 ‘망국’”이라며 “진정한 반성과 사과 없이는 그저 ‘친박 아이돌’에 만족해야 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민주평화당 문정선 대변인도 “황 전 총리의 등장은 희극적 좀비 정치의 비극적 서막”이라며 “권한대행이란 대기 순번표를 들고, 호시탐탐 썩은 권력의 주변을 배회하던 좀비, 세월호 참사 수사에 외압을 행사하던 인면수심의 좀비, 두드러기를 핑계로 병역을 회피한 보수참칭 좀비가 황교안”이라고 맹비난했다.
 
또 문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을 숙주 삼은 황교안의 등장은 언 땅을 녹인 촛불의 슬픈 종언이자 좀비들의 관 뚜껑을 열게 만든 무능한 정부여당이 자초한 재앙”이라며 “단죄하지 못한 역사는 미래를 갉아먹는 법”이라고 경고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쓸만한 재원이 없어 ‘정치인 아나바다 운동’을 하는 것은 이해가지만 재활용도 한계가 있다”며 “‘폐기물관리법’에 따르면 적어도 사람의 건강이나 환경에 유해하지 아니하고 안전하며 유용할 때 재활용하는 것”이라고 비유했다.
 
아울러 ‘안보를 걱정하는 분이 늘고 있다’는 황 전 총리의 입당 회견 발언을 두고 최 대변인은 “‘안보 팔이’로 먹고 살았던 황 전 총리 주변에서 다가올 평화를 걱정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며 “황 전 총리의 이 말은 진정 한반도에 평화가 오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