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부회장 "3년간 4만명 고용 반드시 지킬 것"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정부의 일자리 창출 기조에 부응하기 위해 발표한 3년간 4만명 고용 약속을 꼭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15일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해 "대한민국 1등 대기업으로서 작년 숙제라고 말씀드린 '일자리 3년간 4만명'은 꼭 지키겠다. 이것은 단순히 숫자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기업의 의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아이들이 커가는 것을 보며 젊은이들 고민이 새롭게 다가온다. 소중한 아들딸들에게 기회, 꿈과 희망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 하반기부터 수출실적이 부진하면서 국민에게 걱정을 드린 점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국제 정치 불확실성 높아지고 시장이 축소되었다는 것은 핑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업은 그럴 때일수록 하강 사이클에 준비하고 대비해야 하는 게 임무"라며 "저희가 자만하지 않았나 성찰도 필요하다. 설비와 기술, 투자 등 노력해 내년 이런 자리가 마련되면 당당하게 성과를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부회장은 "대통령께서 신년사에서 혁신기술인력을 중점 지원하겠다고 하시며, 고용노동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석박사, ICT, AI 인력 양성 지원하겠다고 해 너무 감사했다"며 "차세대 반도체 등으로 미래산업 창출된다면, 행사장에 걸린 슬로건인 ‘기업이 커가는 나라’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상생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협력업체와의 상생이 중요하다는 것도 너무 잘 알고 있다"며 "첨단산업 뿐 아니라 전통산업도 체질 개선할 수 있도록 선도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6000억 달러 수출을 달성해 세계 6위의 성과를 거뒀다”며 “정부도 좀 더 기업 의견을 경청해 주면, 기업도 신바람 나게 일해 캐치프레이즈 ‘함께 잘사는 나라’ 될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