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반도체 질문에 이재용 “이제 진짜 실력…이런, 영업비밀을”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2019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참석 기업인들과 본관 앞을 산책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2019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참석 기업인들과 본관 앞을 산책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기업인들과의 대화가 끝난 이후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며 기업인들과 대화를 나눴다.  

 
이들은 대화 장소였던 영빈관을 나와 청와대 본관, 불로문, 소정원을 거쳐 녹지원까지 걸어가며 대화를 이어갔다.  
 
커피가 든 보온병을 하나씩 든 산책 동반자들은 문 대통령을 비롯해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삼성 이재용 부회장,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 SK 최태원 회장, LG 구광모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등이었다.
 
이 과정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문 대통령에게 “지난번 인도 공장에 와주셨지만 저희 공장이나 연구소에 한 번 와주십시오”라고 얘기하자, 문 대통령은 “얼마든지 가겠습니다. 삼성이 대규모 투자를 해서 공장을 짓는다거나 연구소를 만든다면 언제든지 가죠. 요즘 반도체 경기가 안 좋다는데 어떻습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이 부회장이 “좋지는 않습니다만 이제 진짜 실력이 나오는 거죠”라고 대답했다.
 
이를 옆에서 듣고 있던 최태원 SK 회장이 “삼성이 이런 소리 하는 게 제일 무섭습니다”라고 말하자 이 부회장은 “이런 영업 비밀을 말해버렸네”라며 웃었다.
 
최 회장은 “반도체 시장 자체가 안 좋은 게 아니라 가격이 내려가서 생기는 현상으로 보시면 됩니다”라며 “수요는 계속 늘고 있다. 가격이 좋았던 시절이 이제 조정을 받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반도체 비메모리 쪽 진출은 어떤가”라고 물었고 이 부회장은 “결국 집중과 선택의 문제”라며 “기업이 성장하려면 항상 새로운 시대를 해야 하죠”라고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