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년전 말했는데 그대로"···文에 쓴소리 쏟아낸 최태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최태원 SK 회장의 질문을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최태원 SK 회장의 질문을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최태원 SK회장이 15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쓴소리와 조언을 쏟아냈다.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기업인과의 대화 질의과정에서 최 회장은 네 번째 질의자로 나서 정부의 혁신성장 주도에 관해 3가지를 강조하며 긴 발언을 했다.
 

文·기업인 대화서 "사회적기업 키우기 위해 관련 법 수정해야"

최 회장은 “첫 번째, 혁신성장을 하기 위해서 기본 전제는 실패에 대한 용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혁신을 할 때 무조건 실패한다. 잘 안된다”며 “혁신은 실패를 먹고 자란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는데, 이것(실패)을 용납하는 법을 적용하거나, 규제를 완화하시거나 기본적인 철학적인 배경이 ‘실패를 해도 좋다’라는 생각을 가져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두 번째로 최 회장은 “혁신성장이 정말 산업화가 되기 위해서는 코스트(비용)의 문제(가 중요하다)”라며 “코스트가 충분히 낮아질 수 있는 환경을 정부와 사회와 기업이 함께 만들어야 혁신성장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최고의 인력이 접근할 수 있어야 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혁신성장은 대한민국만 하는 것이 아니라 글로벌 전체의 경쟁이고, 글로벌 안에서의 대한민국의 어떤 혁신성장의 경쟁을 뚫어서 이기느냐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전세계의 최고의 인재가 모일 수 있는 또, 저희 내부에서도 최고의 인재를 길러내는 백업들이 없으면 혁신성장에 의해서 일자리가 충분히 창출되는 열매까지 거두기에는 꽤 어려운 문제가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최태원 SK회장의 질문을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최태원 SK회장의 질문을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최 회장은 ‘사회적 경제’에 대해서도 발언을 길게 이어갔다. 최 회장은 “사회적경제를 많이 일으킨다면, 사회적기업은 고용창출에도 상당한 효과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일례로 유럽의 평균은 고용창출 전체의 6.5%를 사회적 경제에서 내고 있다. 대한민국은 협동조합과 모든 걸 다 포함하더라도 1.4%에 불과하다. 정부와 기업 모두가 힘을 합해서 이쪽 부분에 힘을 쏟으면 혁신성장에 또다른 부분이 사회적경제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쉬운 점에 대해서도 발언했다. 최 회장은 “솔직히 지난번에 이 말씀을 1년, 햇수로는 거의 2년 전에 한번 말씀을 드린 적이 있다”며 “그런데, 진행이 잘 안 되고, 사회적기업과 관련된 법들이 진행이 안 되고 있다. 어떻게 하실 건지, 구상이나 이런 것이 있으시면 저희가 알고 갔으면 상당히 도움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 측 참석자가 최 회장의 질문에 대해 어떤 답변을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