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감원, 포스코건설에 감리 착수…3000억원대 회계부실 의혹 조사 중

금융감독원이 포스코건설의 해외투자 관련 회계 부실 의혹에 대한 감리절차에 나선다. [중앙포토]

금융감독원이 포스코건설의 해외투자 관련 회계 부실 의혹에 대한 감리절차에 나선다. [중앙포토]

 
금융감독원이 포스코건설의 3000억원대 회계부실 의혹에 대한 감리 절차에 착수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추혜선 의원(정의당)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지적했던 포스코 계열사들의 회계처리와 관련해 지난 10일 금융감독원이 포스코건설에 대한 감리절차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금감원은 포스코건설의 2015년 회계 처리 내역을 자세히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건설이 당시 해외 투자와 관련해 2016년과 2017년 두 차례 정정 공시를 발표하며 부실 의혹이 커졌기 때문이다.  
 
 
포스코건설이 2016년 5월 정정 공시를 한 것은 2000억원대 해외 투자사업이다. 포스코건설은 포스코엔지니어링과 함께 지난 2011년 영국에 본사를 둔 EPC 에쿼티스와 에콰도르 건설회사 산토스 CMI를 약 800억원에 인수했다. 이후 손실이 나자 지분을 인수하고 자금을 대여하는 방식으로 추가로 1200억원을 투자했다.
 
추 의원은 “6년간 총 2000억원을 투입하고서도 60억원만 남기고 (EPC 에쿼티스와 산토스 CMI를) 팔았다는 것은 회계처리에 문제가 있다”며 “철저한 감리를 통해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2017년 3월에도 2015년 회계 오류를 발견했다며 또 정정공시를 했다. 바로 포스코건설 브라질법인인 CSP일관제철소 시공부문 프로젝트다. 원가가 추정치보다 늘어난 것이 뒤늦게 발견됐다며 손실액 1000억원을 추후 반영한 것이다.  
 
 
추 의원은 포스코 신임 회장 선임 절차가 한창이던 지난해 7월부터 포스코 경영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포스코가 이명박 정권 시절 자원외교에 동원돼 부실투자와 납득하기 어려운 회계처리를 반복했다는 주장이다.
 
특히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는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엔지니어링의 해외투자 관련해 분식회계 의혹을 제기하며 금감원의 감리 필요성을 제기했다. 당시 국정감사 답변에서 윤석헌 금감원장은 “(포스코건설의) 감리를 포함해 손상처리 부분, 회계처리 문제에 혹시 배임이 있었는지 철저하게 조사해 보겠다”고 말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