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중, 미세먼지 대책 마련 위해 다음주 서울서 머리 맞댄다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나쁨 단계를 보이며 연일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발령된 15일 대전의 한 거리에서 대부분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이동하고 있다.김성태/20149.01.15.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나쁨 단계를 보이며 연일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발령된 15일 대전의 한 거리에서 대부분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이동하고 있다.김성태/20149.01.15.

재난급 미세먼지 사태에 한·중 정부가 오는 23일 서울에서 대기오염 문제를 집중 논의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5일 "한국과 중국이 23차 '환경협력 공동위원회'를 열기로 했다"며 "최근 미세먼지의 심각성이 대두되면서 이 문제를 우선 논의할 의제에 포함시켰다"고 말했다. 양국은 1993년부터 환경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환공공동위원회를 구성해 매년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고 있다. 그런데 최근 미세먼지의 농도가 역대급으로 짙어지며 우려가 커졌고, 중국발 먼지가 원인일 수 있다는 국내외의 지적에 따라 양국이 원인 규명과 함께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22~23일 국장급 회의, 환경 공동위 등 서울서 개최
외교부, "중국 설득 위한 객관적 데이터 확보 주력"

이를 위해 한중 정부는 공동위에 앞서 22일 국장급 협의를 열어 중국의 미세먼지 저감 정책 등을 청취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 땅이 넓고 대기오염의 원인 규명이 쉽지 않아 관련 연구가 추가적으로 필요한 상태"라며 "객관적인 데이터 수집에 주력하고 이를 중국과 지속적으로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나타낸 지난 11월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도심이 뿌옇다. [뉴스1]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나타낸 지난 11월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도심이 뿌옇다. [뉴스1]

 중국 정부는 공식적으로 ‘중국발 미세먼지’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중국 생태환경부 류여오빈(刘友宾) 대변인은 지난해 12월 28일 브리핑에서 “서울의 오염 물질은 현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은 명시적으로 인정하고 있지는 않지만, 주변 국가들이 미세먼지의 주된 원인으로 중국을 지목하고 있는 것을 인지하고 협력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고 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ㆍ중 양자 채널을 통한 미세먼지 관련 대응에 중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응해온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중국 생태환경부의 발표에서도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의 원인에 대해서만 언급됐고 미세먼지(PM10)에 대해서는 중국의 영향을 부인하지 않았다. 2016년 5~6월 미 항공우주국(NASA)의 미세먼지 연구에 따르면 한반도의 미세먼지는 중국 측 요인이 48%가량 되는 것으로 나왔다고 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환경 문제는 어느 한 나라의 조치만으로 대응이 어려운 만큼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 북한 등 6개 나라가 협력하는 동북아 환경협력체(NEASPEC) 구성을 통해 해결책을 찾겠다”고 밝혔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