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日정치인인지 분간 안된다”는 김태년 비판에…한국당 “심한 왜곡”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불필요하게 일본을 자극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있다’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전날 발언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아무리 여야 입장이 달라도 강제징용·위안부 피해자 관련 사항까지 일본을 두둔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일본 정치인이 한 말인지 분간할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이 사안은 여야의 문제가 아니라 정의, 진실의 문제라는 것을 나 원내대표가 깨닫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이에 대해 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정책위의장이 나 원내대표의 뜻을 심하게 왜곡했다”며 “사법부는 정의만 추구해도 되지만 정부는 외교적 현실을 함께 고려해 대일 관계에 있어 자제해야 한다는 점을 언급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이 원내대변인은 “현재 대한민국이 마주한 4강 외교는 악재만 쌓이고 있고, 특히 일본과의 관계는 수교 이래 최악으로, 한일 외교 기능은 사실상 정지 상태라는 평가가 나온다”고 덧붙였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당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신년 회견에서 불필요하게 일본을 자극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반한 감정이 극도로 고조되는 일본을 외통수로 몰아간다면 실질적으로 우리나라에 경제적 타격은 물론 한미일 동맹의 약화에 대한 우려가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