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세먼지 해결 위해…WHO환경보건센터 서울에 설립된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3일 연속 발령.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사흘째 발령된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네거리 인근 도로가 미세먼지로 온통 뿌옇다. [연합뉴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3일 연속 발령.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사흘째 발령된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네거리 인근 도로가 미세먼지로 온통 뿌옇다.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의 환경보건 담당 전문기관인 WHO 환경보건센터가 서울에 설립된다. WHO 환경보건센터는 세계에서 독일 본에 1개소가 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에는 서울이 최초다.  
 

15일 환경부·서울시·WHO서태평양사무소 업무협약
3월 직원 선발 등 준비 거쳐, 5월 공식 업무 시작

15일 환경부·서울시·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사무소는 서울글로벌센터(서울 종로구)에서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를 서울에 설립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 서명식을 가졌다. 센터는 동북아 미세먼지 등 국경을 초월한 대기오염과 기후변화의 원인 및 건강에 끼치는 영향에 대해 전문적인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센터는 센터장과 직원 선발 등 준비를 거쳐 5월부터 서울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환경부와 서울시에 기술·재무보고서를 매년 제공하고 1년차‧5년차‧9년차에는 센터 운영 전반에 대한 평가를 받기로 했다.
 
한편, 센터 유치를 기념하는 국제심포지엄이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열렸다. 심포지엄에는 빌프리드 크라이젤 전 WHO 본부 환경보건국장이 참석해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가 회원국 간 협력 증진을 이끌어내고 이 지역에서 활용 가능한 기술적인 정보기지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미칼 크시자노프스키 킹스칼리지런던대 객원교수는 "환경보건센터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역간 소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상 처음으로 사흘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15일 세계 기상 정보를 시각화하여 나타내는 비주얼 맵인 어스널스쿨로 확인한 이날 오전 9시 한반도의 초미세먼지 대기상황.   중국과 한반도 지역이 초미세먼지로 붉게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사상 처음으로 사흘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15일 세계 기상 정보를 시각화하여 나타내는 비주얼 맵인 어스널스쿨로 확인한 이날 오전 9시 한반도의 초미세먼지 대기상황. 중국과 한반도 지역이 초미세먼지로 붉게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유럽에서 미세먼지 기준을 제시해 국제사회에 기여한 것처럼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도 동북아 전체에 피해를 주는 미세먼지 문제 등을 해결하는데 전문성과 리더십을 발휘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의 31개 국제기구와 환경·보건분야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가 아시아의 중심지(허브)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