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와 영토협상, 김칫국부터 마셨다가 강펀치 맞은 日

14일 시작된 러시아와 일본의 평화조약 체결 협상에서 일본이 먼저 강펀치를 두들겨 맞았다.
 

고노-라브로프 외무장관 쿠릴열도 4개섬 협상
라브로프 "북방영토 말부터 쓰지말라"고 공격
"4개중 2개부터 돌려받을 것"기대했던 日머쓱
참의원 선거 승리 발판 삼으려던 아베도 충격

모스크바에서 열린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郎)일본 외상의 회담에서다.
 
14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고노 일본외상과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회담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14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고노 일본외상과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회담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해 12월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고노와 라브로프 두 사람을 협상 대표로 지명한 뒤의 첫 대면이었다.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70년 넘게 양국간 평화조약 체결의 장애물이 되고 있는 쿠릴 열도 영토 분쟁 해결을 위한 협상이다.
 
쿠릴 열도 남부의 4개 섬은 그 이전엔 일본의 영토였지만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구 소련의 영토로 편입돼 현재는 러시아의 영토다.
 
그러나 일본은 이 섬들을 ‘북방영토’라고 부르며 반환을 줄곧 요구해왔다. 북쪽에 있는 일본의 영토라는 뜻이다. 
 
지난해 11월 푸틴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평화조약 체결 이후 4개섬 중 시코탄과 하보마이 군도를 일본에 반환한다’고 규정한 1956년 양국 공동선언을 기초로 협상을 가속화한다”는데 합의했다. 
 
이후 일본은 “4개 섬 전체는 아니더라도 일단 2개라도 돌려받을 가능성이 커졌다”는 기대감에 부풀었다. 
 
그런데 이날 첫 대면부터 러시아 측은 일본의 기대와는 180도 다른 태도를 보였다.
 
라브로프 장관은 2시간반에 걸친 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협상 타결을 위한)첫 걸음은 남 쿠릴열도에 대한 러시아의 주권을 포함해 제2차 세계대전의 결과를 인정하는 것"이라며 "이를 인정하지 않는 한 영토협상의 진전은 기대할 수 없다는 걸 고노 외상에 수차례에 걸쳐 강조했다”고 말했다. 
 
또 “일본측이 ‘북방영토’라는 호칭을 사용하는 것도 러시아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를 고노 외상에게 물었다”고 했다.
14일 러시아의 라브로프 외무장관이 고노 일본 외상과의 회담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4일 러시아의 라브로프 외무장관이 고노 일본 외상과의 회담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의 예상을 뛰어넘는 선제 펀치를 러시아측이 첫 협상장에서부터 날린 것이다.
 
반면 고노 외상은 회담 뒤 기자들에게 "영토문제를 포함해 일본측의 생각을 명확하게 러시아측에 전달했다. 진지하고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을 뿐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썰렁한 분위기속에 당초 예정됐던 공동 기자회견도 열리지 못했다.  
 
이같은 러시아측의 강경한 태도는 자국내 여론 동향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최근 여론조사에서 러시아 국민의 77%가 “섬을 한 개도 일본에 줘선 안된다”는 입장이었다고 한다. 또 일본에 유화적인 푸틴 대통령의 자세에 대해서도 국민들의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또 최근 인터뷰에서 아베 총리가 “(섬에 거주하는)러시아인들이 (섬의)귀속권이 바뀐다는 걸 납득하고 받아들이는 형태가 돼야한다”고 밝힌 것도 러시아내 반발 여론을 더욱 자극했다.
 
결과적으로 전체적인 그림은 아베 총리가 그렸던 방향과는 일단 다른 쪽으로 흐르고 있다.
22일 러시아에서 열리는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에서 협상을 진전시켜 푸틴 대통령의 6월 방일때까지는 대체적인 합의를 이루겠다는 게 아베 총리의 계획이었다. 
 
영토문제에서의 외교적 성과를 7월 참의원 선거의 호재로 활용하겠다는 생각도 있었다. 
 
하지만 그 첫 무대에서부터 러시아의 쌀쌀한 반응과 마주하면서 아베 내각이 동요하고 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