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공공기관 작업장서 안전사고 발생하면 경영진 물러나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올해 첫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올해 첫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공공기관 작업장 사고와 관련, “사고가 발생하면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도 문책해야 한다”라며 “그렇게 해서 사장이나 임원진들이 자기 일처럼, 자기 자식 돌보듯이 직원들을 돌보도록 만들어야 하고, 그것을 못하면 전부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15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공공기관의 작업장 안전관리 개선방안을 보고받고 이같이 언급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공공기관이나 공기업 평가에서 과거에는 수익 위주로 하던 부분을 안전 부분에 더 많은 평가 점수를 줘서 전체적인 평가 기준 자체가 개선되도록 하는 게 필요하다”며 “지금까지의 평가는 결국 성과급 배분 등에서 차이를 두는 정도였다. 그래서는 별 소용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단순히 평가 기준 점수를 달리해서 성과급의 차등을 두는 정도가 아니고 적어도 공기업이나 공공기관 또는 공공부문에서는 이런 류(김용균씨 사망사고)의 안전사고로 아까운 생명을 해치는 일은 없도록 확고한 의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기관을 관리하는 기획재정부에서 그 부분에 대해 아주 엄격한 공공기관 관리지침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금 민간영역에서도 산재사고를 은폐하는 일들이 많이 생긴다”라며 “그런 것도 특별히 조금 신경을 써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 산재 사망, 자살 등 3개 부분에 대한 국민 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작년부터 국무총리 책임 하에 해오고 있다”며 “총리께서 계속 전체적으로 총괄하지만 적어도 공공부문만큼은 특별히 노력을 기울여 걱정하지 않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