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곰팡이 덩어리" 남양유업 어린이주스 '아이꼬야' 파문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남양유업 음료 제품 ‘아이꼬야’에서 곰팡이 덩어리가 발견됐다는 소비자 제보가 나왔다. 두 아이를 키운다는 소비자 A씨는 14일 저녁 지역 커뮤니티, 맘카페 등에 “10개월 아기에게 곰팡이 주스를 먹였다”며 사진을 게재했다.  
 
A씨가 올린 글에 따르면 이날 그는 10개월난 둘째 아기에게 아이꼬야 ‘레드비트와 사과’ 맛 주스를 간식으로 줬다. 그러다 우연히 아기가 물던 빨대에 얼룩덜룩한 무언가가 묻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캔 안을 들여다보니 곰팡이가 있었다.
 
남양유업 본사 직원과 함께 열어본 캔 안의 상황은 더 심각했다. 곰팡이 덩어리가 캔 단면의 3분이 1가량을 차지할 정도였기 때문이다. 아기가 먹은 주스 외에 유치원생 큰 아이가 먹은 주스에도 곰팡이 덩어리가 발견됐다.
 
A씨는 “(문제의 아이꼬야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체험팩으로 받은 제품으로 주문 일자는 10월 18일이었다”며 “6개 중 ‘레드비트 사과맛’ 2개만 문제가 있었고 다른 맛인 나머지 4개는 깨끗했다”고 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문제가 된 제품은 남양유업에서 지난해 8월 출시한 어린이 전용 주스 ‘아이꼬야 레드비트 사과’로 원료뿐 아니라 시설·제조 공정까지 유기농으로 인증받은 안심 주스라고 홍보한 제품이다.
 
이에 대해 남양유업 측은 중앙일보에 “유통과정에서 생긴 문제로 파악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종이 캔이다 보니 약한 부분이 있어 유통 과정에서 균열이 생겨 공기가 들어갈 작은 구멍이 생긴 것 같다”며 “현재 보안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하필 3개 맛 중 레드비트와 사과에서만 곰팡이가 발견된 것에 대해서는 “두 제품이 파손되기 쉬운 곳에 있었거나 우연의 일치”라고 일축했다. 관계자는 “해당 맛에 문제가 있었다면 다른 제품에도 문제가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남양유업 이물질 논란은 최근들어 또 있었다. 대학병원 환자식으로 나온 ‘맛있는 우유 GT’ 멸균 팩 우유 제품을 먹은 환자가 복통과 설사를 호소했다는 주장이 인터넷을 통해 확산됐다.
 
이와 관련 남양유업 측은 “그 소비자가 식약처에 신고해 생산 현장 점검을 나왔고 제품 성분 검사를 한 결과 생산 과정에는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며 “제품 성분은 외부기관에 의뢰해 분석 중인데 카페에 올렸던 원글이 삭제됐다”고 설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