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신비 제대로 내고 있나"…왜 요금청구서를 영상으로 보여줄까

'선택약정할인, 공시지원금, 콘텐츠 이용료, 부가서비스 이용료…'
 
많은 소비자가 통신사에서 날아온 요금 청구서를 받아보면 어려운 용어가 많아서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요금제 구성이 복잡한 데다 각종 할인 혜택을 열거해두면 으레 요금 총액만 보고 넘어가기 일쑤다.  
 
LG유플러스가 15일 국내 통신사 중 최초로 출시한 '고객 맞춤형 영상 청구서'는 청구서에 대한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해 만든 동영상 요금 청구서다.  
 
LG유플러스는 이달부터 국내 통신사 최초로 고객의 통신요금을 영상과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영상 청구서를 제공한다.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이달부터 국내 통신사 최초로 고객의 통신요금을 영상과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영상 청구서를 제공한다. [사진 LG유플러스]

이달부터 '영상 청구서'를 받게 될 고객들은 모바일·IPTV 등 홈서비스에 가입한 신규 고객이나 요금제를 바꾸는 등 변동사항이 있는 사람들이다. 원래 요금 청구서를 우편·e메일·고객센터 애플리케이션 등 어떤 방식으로 받더라도 영상 청구서를 받게 된다. 문자 메시지로 온 URL을 클릭하면 영상 청구서가 재생된다. 고객의 주민등록번호 앞 6자리만 입력하면 영상 시청 페이지로 연결되는 식이다.
 
약 2분 길이의 영상에는 ▶해당 요금이 산정된 기간 ▶1일 이용 요금 ▶다음 달부터 청구될 예상 요금 ▶고객이 가입한 요금제의 각종 혜택 등을 알려준다.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60대 이상 고객들에게는 영상 청구서가 기존 영상 청구서의 80% 속도로 느리게 재생된다.
 
LG유플러스가 자체적으로 조사한 결과 새로 가입했거나 기기 변경 등을 한 고객들 10명 중 3명이 고객센터를 통해 청구서에 대해 문의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상규 LG유플러스 상무(고객서비스그룹장)는 "영상 청구서가 보편화되면 고객센터에 들어오는 1일 1000건, 월 2만건의 청구서 관련 문의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영상 청구서는 해외 대형 통신사들도 속속 도입하고 있다. 독일 보다폰과 미국 AT&T도 영상 청구서를 도입해 성공시킨 바 있다.  
 
보다폰과 AT&T의 사례를 벤치마킹한 LG유플러스는 LG CNS와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아이비컴텍과 제휴를 맺어 개인화 영상을 자동으로 제작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LG유플러스의 영상 청구서는 최대 1000명이 동시 접속이 가능하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