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지털 복원된 영화 ‘짝코’, 제69회 베를린영화제 클래식 부문 초청

영화 ‘짝코’ 스틸 [한국영상자료원=뉴스1]

영화 ‘짝코’ 스틸 [한국영상자료원=뉴스1]

 
디지털 복원된 영화 ‘짝코’(1980, 임권택 감독)가 베를린국제영화제의 초청을 받았다.  
 
15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영상자료원에 따르면 한국영상자료원에서 디지털 복원한 임권택 감독의 ‘짝코’가 오는 2월 7일부터 17일까지 개최되는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의 클래식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베를린국제영화제는 칸영화제, 베니스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히며, ‘짝코’가 초청된 클래식 부문은 최근 디지털 복원된 세계 유수의 고전영화를 상영하는 섹션이다.
 
올해는 덴마크 최고의 영화감독이라 평가받는 칼 테오도르 드레이어 감독의 ‘오데트’(1955)와 헝가리 영화계의 거장이자 여성영화의 대모인 마르타메자로스 감독의 ‘양자’(1975) 등 총 6편이 디지털 복원판으로 상영된다. 
 
‘짝코’ 역시 지난해 한국영상자료원이 2K 화질로 디지털 복원한 버전이 상영될 예정이다.  
 
영화 ‘짝코’ 스틸 [한국영상자료원=뉴스1]

영화 ‘짝코’ 스틸 [한국영상자료원=뉴스1]

 
임권택 감독은 ‘만다라’(1981년)가 1982년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진출한 것을 시작으로 2002년 ‘취화선’을 통해 칸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 영화계 속 한국 영화의 위상을 제고한 영화인이다.  
 
50여년에 걸쳐 102편의 장편 극영화를 연출했고, 그 중 ‘짝코’는 임 감독의 필모그래피 중 시대감각과 비판정신이 가장 치열했던 시절을 대표하는 분단영화이자 리얼리즘 영화로 평가받는다.
 
‘짝코’는 한국전쟁에서 빨치산과 토벌대장으로 만난 백공산(김희라)과 경찰 송기열(최윤석) 두 인물의 30년에 걸친 악연을 추적함으로써 한국의 어두운 근현대사를 냉철하고 날카로운 시선으로 포착한 영화다.
 
이번에 상영되는 ‘짝코’ 디지털 복원본은 한국영상자료원이 1990년에 수집한 35mm 오리지널 네거티브 필름을 복원한 상영본이다. 원본 필름의 경우 화면 전체를 관통하는 굵은 스크래치 및 곰팡이 얼룩 등으로 인해 이미지 영역이 상당 부분 훼손돼 있었고, 사운드에도 노이즈가 포함되어 있어 온전한 감상이 어려웠다.
 
지난 해 한국영상자료원이 실시한 복원 작업은 이와 같은 이미지, 사운드 영역의 감상 방해 요소를 제거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완성본은 지난 7월 한국영상자료원이 블루레이로 출시하기도 했다. 
 
베를린국제영화제 상영본은 블루레이 버전 영상에 추가 색보정 및 영문 자막 삽입을 실시한 것으로, 이번 영화제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한국영상자료원은 지난 2017년에도 ‘오발탄’(1961, 유현목 감독), ‘최후의 증인’(1980, 이두용 감독)을 디지털 복원하여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인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