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사 20일만에 사망한 라마다호텔 유일 희생자의 안타까운 사연

14일 오후 4시 56분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발생한 화재로 호텔 직원 1명이 숨졌다. 15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직원 김모(51)씨는 119 최초 신고자다. 김씨는 “지하 1층에서 불꽃이 보인다. 연기도 찼다”고 신고한 뒤 소화기로 진화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이 호텔에 전기관리팀장으로 입사한지 20일 밖에 되지 않았다. 지하 1층에서 종사하던 그는 화재가 발생하자 119에 신고한 뒤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가스와 전기공급도 끊었다. 그는 지하 1층을 떠나지 않고 린넨실에서 진화 작업을 하다 스프링클러 오작동으로 숨진 채 발견됐다.
 
14일 소방대원들이 화재 현장에서 숨진채 발견된 호텔 시설팀장인 김모(51)씨를 구급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뉴스1]

14일 소방대원들이 화재 현장에서 숨진채 발견된 호텔 시설팀장인 김모(51)씨를 구급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뉴스1]

소방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김씨가 소화기를 들고 불을 끄는 것을 목격했다는 직원들의 진술도 나왔다. 관계자는 “스스로 불을 끄려다 제때 피하지 못해 화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14일 오후 4시 56분께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라마다앙코르 호텔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화재진압을 하고 있다. [뉴스1]

14일 오후 4시 56분께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라마다앙코르 호텔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화재진압을 하고 있다. [뉴스1]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는 지하 1층에서 시작돼 21층까지 불길이 치솟았고, 투숙객들이 외벽 구조물에 매달리는 위급한 상황도 연출됐다. 구조 작업에 나선 소방대원들도 거센 불길에 다리가 부러지는 등 부상을 당해 산소호흡기를 달고 응급실에 호송되는 일도 있었다.

 
이 호텔 화재 사고로 숨진 사람은 현재까지 김씨 뿐이다. 부상자는 19명이다. 화재는 4시간 만에 진압됐다.  
 
15일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라마다앙코르 호텔 화재현장에서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합동사고 조사반이 화재현장 감식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뉴스1]

15일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라마다앙코르 호텔 화재현장에서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합동사고 조사반이 화재현장 감식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뉴스1]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