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홍준표, 전당대회 나와 그냥 끝났으면…2등도 어렵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왼쪽)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임현동 기자, [사진공동취재단]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왼쪽)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임현동 기자, [사진공동취재단]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황교안 전 총리는 당대표보단 국회의원 자리가 낫다”며 “좋은 선택을 했으면 좋겠다”고 평가했다. 또 홍준표 전 대표의 당대표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나온다고 한들 2등도 어려울 것”이라며 “나와서 그냥 끝나버렸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1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황교안 전 총리에게 두 가지 길이 있다, 대표 출마와 보궐선거”라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눈길을 돌리는 것이 좀 더 좋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의회에 들어오는 게 리더십을 급속히 늘리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국회의원 한 번 하라는 것이 아니라 홍준표 전 대표도 원내에 없었기 때문에 리더십 발휘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약간 붕 뜰 수도 있고”라는 이유를 들었다.
 
또 하 최고위원은 “실제로 황 전 총리가 이번에 보궐선거가 있는 경남 창원과 통영에서 모두 인연이 있다”며 “출마하는 게 훨씬 박수를 많이 받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하 최고위원은 황 전 총리가 당대표 경선에 나설 경우 “지금 1순위로 당선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판단했다.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할 경우 당선 가능성에 대해 “당원 7대 여론조사 3룰이면 여론조사는 1등 할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 70% 당원 중에 조직표가 있고 비조직표가 있다. 그런데 조직표를 얻으려면 의원들하고 협력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그는 “(지금 황 전 총리가 ) 이미지 벗으려 일부러 더 안 만나고 있다. 사실 친박 표를 다 가지고 있으니까 필요 없다”고 분석한 뒤 “황교안 대표가 되면 친박 이미지를 벗으려고 엄청 노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 최고위원은 홍 전 대표 출마 가능성에 대해 “나왔으면 좋겠다, 나와 그냥 끝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홍 전 대표가) 2등 하기도 어렵다, 홍준표 전 대표가 현명하다면 안 나올 거다”라고 덧붙였다. 
 
황 전 총리가 한국당 당대표로 선출될 경우에 대해 “민주당 입장에서 경사 난다”며 “황교안 전 총리가 대표가 되면 친박 이미지를 벗으려고 엄청 노력할 것이다. 지금도 친박하고 만나지 않는다. 본인이 어떻게 변신하느냐(가 관건이다). 그런데 친박 이미지를 극복할 수 있겠나? 저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