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좀비정치의 비극적 서막”…황교안 한국당行에 정치권 한목소리 비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입당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입당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는 15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자유한국당 입당에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황 전 총리는 박근혜정부 내내 법무장관, 국무총리를 역임한 박근혜정권의 핵심 인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농단에 큰 책임이 있고 수많은 의혹의 당사자인 분이 진정어린 사죄와 반성 한마디 없이 개선장군처럼 정치하겠다고 나서고 한국당의 대표 당권주자로 주목받고 있다”며 “한국 보수의 비극이고 씁쓸한 현주소”라고 꼬집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황 전 총리가 한국당에 입당했는데 박근혜정부의 국정농단 사태에 어떤 책임과 반성도 없었다”라며 “국민 앞에 반성과 사과가 먼저”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 대변인은 “황 전 총리는 (입당 기자회견에서) 반성이나 사과도 없이 ‘대한민국에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 과거에 집착해서는 안 된다’고 했는데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린 당사자들의 입에서 나올 말이냐”고 반문했다.
 
이날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YTN 라디오에서 “정치적 행보를 하고 안 하고는 본인의 선택이지만 황 전 총리는 박근혜정부의 가장 상징적 인물”이라고 했다.
 
그는 “(황 전 총리가) 국정농단에 상당한 책임이 있다고 보기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이 끝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한국당이 총선을 위해 영입하고, 정치에 나서는 것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채이배 의원도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황 전 총리는 박근혜정부 시절 법무부 장관, 대통령직무대행까지 맡은 국정농담 핵심 부역자”라며 “후안무치고 낯이 두꺼우며 부끄러운 줄 모르는 듯하다”고 말했다.
 
채 의원은 “황 전 총리가 ‘대한민국과 국민만 생각해야 한다고 판단했고 국민 삶이 나아지게 하며 제가 가진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했는데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이라고도 했다.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황 전 총리를 ‘좀비’에 비유했다.
 
문 대변인은 “황교안의 등장은 희극적 좀비정치의 비극적 서막”이라며 “권한대행이라는 대기 순번표를 들고 호시탐탐 썩은 권력의 주변을 배회하던 좀비”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그는 “세월호 참사 수사에 외압을 행사하던 인면수심의 좀비, 두드러기를 핑계로 병역을 회피한 희대의 보수참칭 좀비가 황교안”이라며 “황교안의 정치선언은 좀비정치의 부활이자 한국정치의 퇴행”이라고 주장했다.
 
김정현 대변인도 “황 전 총리는 한국당 입당식에서 사과 한마디 없이 무턱대고 현 정권만 공격했는데 적반하장”이라며 “아무리 정치판이라지만 일말의 반성이나 염치가 있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물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