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화물질 구입에 신고…극단적 시도 일가족 구한 마트주인

[뉴스1]

[뉴스1]

경기도 부천시 한 다세대주택에서 일가족 3명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다 구조됐다.
 
15일 부천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9시 21분쯤 경기도 부천시 빌라에서 A(45·남)씨·B(51·여)씨·C(9)양 일가족 3명이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채 발견됐다.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자인 마트 주인은 소방에서 "단골 손님인 A씨가 술, 번개탄 4장, 청테이프를 사서 갔다"며 "사고가 의심돼 곧바로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택 내부 현관문 틀에 테이프가 부착돼 밀폐돼 있었던 점과 주택 내부에 연기가 가득 차 있는 점을 들어 A씨가 주도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집에서는 다량의 수면제도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가족은 현재 병원 치료 중이어서 경위를 물을 수 있는 상태가 아니다"라며 "이들이 치료를 마치는 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