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도 성폭력 피해자"···성교육 전문가 손경이의 고백

손경이 관계교육연구소 대표. [KBS 화면 캡처]

손경이 관계교육연구소 대표. [KBS 화면 캡처]

17년차 성교육 전문가 손경이 관계교육연구소 대표가 성폭력 피해자였다고 고백했다. 손 대표는 15일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 출연해 과거 피해 사실을 밝혔다.  
 
그는 자신이 성폭력 관련 강의를 시작한 배경을 설명하며 “저도 납치당해서 성폭력을 당했었다”고 말했다.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었다. 어머니가 가출 신고를 했고, 회사 사람들이 난리가 났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마지막 날 운 좋게 도망쳤다. 처음에는 가해자에게 ‘살려달라’고 했다가 (날) 죽이라고 했다”라며 “돌아오자마자 신고를 했다. 당시 좋은 경찰관을 만나 죽음의 고비에 갔다가 살아서 왔다”고 밝혔다.  
 
당시 가해자가 손 대표의 신용카드를 계속 사용해 적극적으로 추적에 나섰지만, 붙잡지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손경이 관계교육연구소 대표. [tvN화면 캡처]

손경이 관계교육연구소 대표. [tvN화면 캡처]

 
손 대표는 “미해결 수사로 남은 것으로 안다. 하지만 후회는 없다”며 경찰의 노고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당시 경찰과 함께 다니다 보니 2차 가해도 없었다. 제가 경찰이 열심히 하는 걸 봤다”라며 “당시 경찰 중 한 분이 '나쁜 사람 꼭 잡을 테니까 걱정 없이 돌아다녀도 된다'고 했다. 심리 치료를 받은 것 같았다"고 말했다.  
 
다만 손 대표는 이후 트라우마를 겪었다고 밝혔다. 길을 돌아다닐 수 없었고, 오랜 시간 ‘해리 현상’을 겪으며 당시 일을 머릿속에서 지워버린 것이다. 그 때문에 그는 성폭력과 성 평등 관련 강의를 하면서도 스스로 더 많이 아팠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세상이 바뀌었다. 피해자의 이야기를 직접 들을 때와 안 들을 때는 다르다. 그래서 침묵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라며 “선순환이 되려면 세상에 올라와야 한다. 당당하게 입을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앞서 지난해 3월 tvN ‘어쩌다 어른’에서 '누가 성범죄를 멈춰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강연하며 눈물을 흘린 바 있다. 당시 그는 “성폭력 예방 대상은 가해자일까요, 피해자일까요?”라는 질문에 ‘가해자’라는 대답이 나온 데서 고마움을 느꼈다고 했다. 그는 강연에서 “가해자 안에는 남녀가 다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선 의식 개선이 필요하다. 피해자도 여자만 있는 것이 아니다. 남자도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