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들 소중한 부분을" 신동엽도 놀란 사랑꾼 아버지의 지나친 장난

[사진 KBS2 '안녕하세요']

[사진 KBS2 '안녕하세요']

14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서 말로만 사랑꾼인 남편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한 여성은 남편의 장난을 견딜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고 토로했다. 여성은 "심지어 아들의 소중한 부분에 뽀뽀를 한다. 아이는 기겁해서 방에 들어가 안 나온다. 아빠와 잠도 같이 안 자려고 한다. 두 살 때부터 그랬다"고 털어놨다.  
 
아내는 "남편을 만류하면 '내 아들인데 내가 사랑해서 뽀뽀하는 건데 왜?'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아내는 "시댁이나 친정에 가면 아빠가 아이 바지를 내리고 '우리 아들 자랑해야지'한다. 애가 쑥스러워하는 걸 알면서도 그런다"고 폭로해 주위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아내는 남편이 딸과 아내에게도 짓궂은 장난을 친다고 밝혔다. "내게 덩치 크다면서 레슬링을 하자고 하고 설거지를 하고 있는데 엉덩이를 발로 차기도 한다"고 말했다.  
 
[사진 KBS2 '안녕하세요']

[사진 KBS2 '안녕하세요']

또 "본인이 입었던 팬티를 아들 얼굴에 뒤집어씌우고 퇴근 후엔 양말을 벗어서 그 양말을 딸의 얼굴이 비빈다. 수영장에 간 적이 있는데, 수심이 깊은 풀에 아이들을 던지고 혼자 재미있다면서 웃더라"라고 토로했다.  
 
아내는 자신이 독박육아를 하고 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아내는 "육아가 너무 힘들어서 도와달라고 했더니 '나도 힘들어 네가 나가서 돈 벌어와 내가 해볼게'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사진 KBS2 '안녕하세요']

[사진 KBS2 '안녕하세요']

이같은 폭로에 남편은 "솔직히 이해가 안 간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신동엽은 "그 자리가 원래 이해가 안 간다"며 웃음을 줬다.  
 
남편은 아들의 주요 부위에 대해 장난친 것에 대해선 "일단 아들의 피부가 하얗다. 아기 때 만졌던 습관이 아직 가는 것 같다"며 "장난을 치면서도 교육은 한다"고 말했다.  
 
아내의 폭로에 대해 반론을 이어가던 남편은 결국 아내가 눈물을 흘리자 자신의 행동에 대해 반성하고 "앞으로 많이 도와줄게"라고 약속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