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한국당, 국민에 사랑받도록 모든 힘 보태겠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국회 본청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국회 본청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자유한국당에 공식 입당하며 “한국당이 국민에게 더 많은 신뢰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나라 상황이 총체적 난국”이라며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 일자리를 얻으려고 하는 구직자, 청년들까지 누구 하나 살만하다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경제가 어렵다. 평화가 왔다는데 오히려 안보를 걱정하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정부가 소통을 앞세우고 있는데 정책 불통이 심각하다. 여러 가지 갈등들, 사회적 갈등이 커지고 있다”며 “국민적 합의 없이 밀어붙이는 성급한 정책들이 경제도 안보도 사회도 모두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나라의 근간이 무너지고 국민은 혼란스러워하고 있다”며 “세계 모든 나라가 미래를 바라보며 변화와 혁신을 거듭하고 있는데 우리 정부는 과거에만 집착하고 있다. 대한민국에는 미래가 보이질 않는다”고 비판했다.  
 
황 전 총리는 “이제 한국당이 국민에게 시원한 답을 드려야 한다”며 “통합의 정신으로 갈등을 해소하고 누구나 밝은 미래를 꿈꿀 수 있는 희망찬 대한민국을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에 대해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많은 분의 노력으로 당이 점차 활기를 되찾아가고 있다”며 “무엇보다도 당이 더는 분열하지 않도록 힘써왔고 새로운 방식으로 젊은 인재를 영입하는 노력으로 젊은이들이 한국당을 찾고 또 지지하는, 젊은 정당, 건강한 정당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황 전 총리는 “한국당은 통합과 화합의 정신으로 정말 한마음으로 단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당원 여러분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과 민생 파탄을 저지하고 잘사는 나라, 정말 국민이 잘사는 나라 만들기 위해서 매진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당 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앞으로 낮은 자세로 함께하고 있는 한국당 당원,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등 여러 말씀과 국민께서 바라는 점까지 충분히 잘 듣고 그 뜻에 어긋나지 않게 결정을 하도록 하겠다”며 확답을 피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