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분리수거함에서 발견된 러시아제 소총탄 29발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위키미디어 커먼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위키미디어 커먼스]

대구의 한 아파트 쓰레기장에서 민간용 소총탄이 발견돼 군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수성구 한 아파트 쓰레기 분리수거함에서 한 주민이 소총탄 29발이 든 탄창을 발견했다.
 
신고를 받은 군 당국이 조사한 결과 러시아제 민간용 소총탄(7.62mm)으로 밝혀졌다.
 
군과 경찰은 대공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 소총탄이 버려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소총탄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러시아에서 제작된 민간 수출용 AK소총 실탄으로 산양 사냥 등에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