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방카, 세계은행 총재 후보" 보도에…백악관 대답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차기 세계은행 총재로 거론된다는 외신 보도를 백악관이 부인했다.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제시카 디토 백악관 공보부국장은 성명을 내 "사실과 다른 보도"라며 "이방카 보좌관은 세계은행 총재로 검토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디토 부국장은 "다만 이방카 보좌관이 새 세계은행 총재 지명 작업을 돕고 있다"며 "이방카 보좌관과 참모들이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과 협력해 후임자 인선 작업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방카 보좌관이 최근 2년여 동안 여성 기업인들을 돕기 위한 세계은행 기금 설립에 동참했기 때문에 차기 총재 인선에 관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은행 총재 자리는 최근 한국계 미국인인 김용(59) 총재가 다음 달 1일 사임한다고 전격 발표하면서 조만간 공석이 된다. 이사회는 오는 4월 춘계회의 전까지 새 총재를 선정할 계획이다. 통상 이사회가 미국 측 지명자를 그대로 수용하는 것이 관례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세계은행은 1945년 2차대전 후 각국 재건 자금 지원을 위해 설립된 이후 최대 지분을 가진 미국의 주도로 운영됐다. 때문에 미국 대통령이 총재를 선임하는 것을 불문율로 여겨왔다.
 
앞서 김 총재의 사임 소식이 전해진 뒤 AFP통신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들은 이방카 보좌관을 비롯 니키 헤일리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 데이비드 맬패스 미 재무부 국제담당차관, 마크 그린 미 국제개발처(USAID) 처장 등을 차기 총재 후보군으로 꼽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