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해 포털 사전 최다 검색어 2위 '사생아'…1위는 놀랍게도

페미니즘 시위 모습. [뉴시스]

페미니즘 시위 모습. [뉴시스]

지난해 우리 사회를 뜨겁게 달궜던 젠더(생물학적인 성에 대비되는 사회적인 성) 논란의 여파가 포털의 사전 검색에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포털 네이버는 지난해 1월 1일~12월 27일 통합검색에서 국어사전 결과를 클릭한 검색어를 집계한 결과 '페미니스트'가 1위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2017년 2위에서 지난해에는 한 계단 더 뛰어오른 것이다.
 
네이버 국어사전은 페미니스트를 표준국어대사전에 기반해 '페미니즘을 따르거나 주장하는 사람', '예전에 여자에게 친절한 남자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라고 정의했다.  
 
2위에는 '사생아'(법률적으로 부부가 아닌 남녀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가 올랐고 3위는 '묻다'가 차지했다.  
 
네이버는 "'묻다', '맞다', '낫다', '걷다' 등 동음이의어인 경우 검색 결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자기계발'(잠재하는 자기의 슬기나 재능·사상 따위를 일깨워 줌), '회자되다'(칭찬을 받으며 사람의 입에 자주 오르내리게 되다) 등이 뒤를 이었다. '회자되다'는 '회와 구운 고기'에서 나온 말이다. 한 방송 퀴즈 프로그램에 문제로 나와 관심을 끈 것으로 보인다.  
 
2017년 네이버 국어사전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마이동풍'(馬耳東風·말을 못 알아듣는 뜻)은 이번에 순위권에 없었다.
 
지난해 가장 많이 검색된 신조어 1위에는 '연예나 스포츠 분야 따위에서 인지도가 높은 유명 인사'를 뜻하는 '셀럽'이 선정됐다.  
 
'츤데레'(쌀쌀맞고 인정이 없어 보이나 실제로는 따뜻하고 다정한 사람을 이르는 말)는 2017년에 이어 지난해 2위를 차지했다. '무리 속에서 아주 잘 지내는 사람'을 일컫는 '핵인싸'는 3위에 올랐다.
 
이 밖에 성폭력 고발 운동인 '미투'가 5위로 순위권에 새로 진입하면서 국어사전 1위에 이어 성(性) 문제로 뜨거웠던 지난해의 세태를 반영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