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대 이전 '조기발병 위암' 관여 유전자 발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고려대,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등이 참여한 국내 연구진이 40대 이전에 발생하는 '조기발병 위암'과 관련된 유전자를 발견했다. 연구성과는 새 치료법 개발에 기초 정보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5일 연구진에 따르면 위암 발병 요인을 밝히기 위해 80명의 조기발병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5년에 걸쳐 연구를 진행했다. 환자들에게 암조직과 정상조직을 얻어 유전자 서열의 차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7000여 개의 변이 유전자를 발견했고 이 중 CDH1, ARID1A, RHOA 3개 유전자가 조기위암 발병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또 조기발병 위암 환자를 4가지 유형으로 구분할 수 있다는 것도 알아냈다. 같은 조기발병 위암 환자라도 서로 다른 치료법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그동안 위암은 30세 이전에는 거의 발병하지 않다가 연령대가 높아지며 발병률이 증가한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국내 위암 환자의 15% 정도는 40대나 그 이전에 발병하는데 이 경우를 '조기발병 위암'으로 분류한다. 조기발병 위암은 작은 크기의 종양이 군데군데 퍼져있는 형태라 발견이 쉽지 않은 데다 전이가 빨라 치료가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최근 국내에서 발병 빈도가 증가하고 있는 조기발병 위암에 대한 정밀한 발병 원인을 규명했다"며 "앞으로 위암에 대한 정밀 진단 및 치료방법 개발이 활발히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포스트게놈다부처유전체사업의 지원으로 수행했으며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캔서 셀'(Cancer Cell)에 지난 14일 실렸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