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독일도 EU 떠난다?…극우정당,EU 개혁 실패시 '덱시트'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오는 5월 유럽연합(EU) 의회선거를 앞두고 독일 극우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은 13일(현지시간) EU가 개혁에 실패할 경우 독일의 EU 탈퇴, 즉 덱시트(Dexit·Deutschland+exit)를 추진하겠다는 선거 공약을 내세웠다.

가디언에 따르면 이날 작센 주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AfD 대의원들은 '적절한 시일 내에 EU가 개혁을 하지 않는다면 독일은 EU 관세 동맹을 떠난다'는 내용의 선언문 초안에 뜻을 모았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유럽의회의 의원들을 '751명의 특권층'이라고 부르며 "우리는 주권 국가로서 우리만의 법을 만들 권한이 있다"고 주장했다.

AfD는 또 EU가 경제 분야에서 너무 많은 EU 회원국의 권한을 제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AfD는 당초에 2024년으로 덱시트의 구체적인 시기를 언급하려고 했으나 외르크 모이텐, 알렉산더 가울란트 AfD 공동대표의 반대로 '적절한 시일 내'로 기한을 합의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