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죽는 날까지 반성” 욕설 논란 석주일, 개인방송서 공개 사과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포워드 정효근(왼쪽)과 석주일 전 코치. [일간스포츠]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포워드 정효근(왼쪽)과 석주일 전 코치. [일간스포츠]

‘욕설 논란’에 휩싸인 석주일(46) 해설위원이 개인 방송서 공개 사과했다. 석 해설위원은 13일 본인의 인터넷 방송 계정을 통해 과거 휘문고 코치 시절 가르친 선수들에게 욕설하고, 폭력을 행사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그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 멈춰야 할 때 멈추지 못하고, 그만둬야 할 때 그만두지 못한 제 잘못"이라면서 "정효근 선수 부모님뿐만 아니라 제가 비난했던 KBL 모든 관계자분들 그리고 심판, 선수, 선수 가족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전했다.
 
또 “코치 시절 폭력을 행사한 선수들, 정말 미안하고 죄송하다”면서 “평생 제가 저지른 실수, 저의 말 한마디에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갚을 수 있는 방법을 찾으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석 해설위원의 막말 논란은 최근 석 해설위원이 자신이 진행하는 인터넷 방송에서 정효근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포워드를 지적하며 욕설을 하며 시작됐다.  
 
이 사실을 확인한 정 선수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석 해설위원이 과거부터 선수들에게 욕설을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정 선수는 글에서 “석주일 코치가 인터넷 방송을 할 때 도가 지나칠 정도로 나에 대해 욕을 해 이 글을 쓴다”면서 “어머니가 이 방송을 보고 경악하셨다. 방송에서 일절 나에 대한 언급을 안 해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선수는 석 해설위원이 휘문고 코치 시절 때 선수들에게 폭력까지 행사했다고 밝혀 논란은 더 커졌다.  
 
파문이 일자 석 해설위원은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폭력 행위는) 과거에 징계를 다 받았던 내용”이라며 “욕설 방송에 관해서는 정효근을 직접 만나 사과하겠다. 제가 비난했던 모든 선수에게 미안한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정 선수는 13일 페이스북에 글을 삭제한 뒤 “잠시 흥분했다. 시즌 중에 구단이나 팬들에게 누가 되는 것 같아서 글을 내렸다. 앞으로 팀 성적만 생각하며 더욱더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날 안양 KGC인삼공사와 경기가 끝난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는 “경기가 끝난 후 핸드폰을 보니 (석주일로부터) 사과 문자가 와있었다. 잘못했고 용서해달라고 하셨다. 부모님께도 잘 말해달라고 하셨다”며 석 해설위원의 사과를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이어 “저도 감정적으로 격앙된 부분이 있었다. 과거에 대해 언급한 것은 죄송하게 생각한다. 워낙 대선배시다. 사과하셨으니 받아들이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농구 방송하시는 건 상관없다. 또 방송하시면서 생긴 수익으로 대한농구협회에 기부도 하신 것을 이번에 알게 됐다”면서도 “선수들을 이야기하실 때 선만 지켜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