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용 없는 중국전, 벤투 감독은 '스리백' 시도할까

대한축구협회 제공

  


조 1위 결정전이 다가온다.
 
한국 대표팀과 중국 대표팀은 오는 16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2019 UAE 아시안컵 C조 3차전에서 만난다. 두 팀 모두 2연승으로 16강 조기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번 맞대결이 조 1위를 결정하는 경기, 두 팀의 자존심이 달린 경기다.
 
중요한 경기다. 그런데 한국은 최정예 전력을 갖추지 못한다. 기성용(뉴캐슬) 이재성(홀슈타인 킬) 등 부상자들이 많을 뿐 아니라 오른쪽 풀백 이용(전북 현대)이 중국전에 출전할 수 없다. 경고 누적에 발목이 잡혔다.
 
이용이 중국전에 출전하지 못하면서 김문환(부산 아이파크)의 선발 출격이 예고되고 있다. 김문환은 지금까지 벤투호에서 4경기 출전했고, 모두 이용과의 교체 투입이었다. 이용의 대체자원으로 최적의 선수다. 이번에 중국전에 선발 출전한다면 김문환의 첫 선발이다.
 
하지만 상대가 약체도 아닌 중국. 조 1위 결정전이라는 부담감도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선발 출전 경험이 없는 김문환, 대표팀 경험과 큰 경기 경험이 부족한 젊은 선수가 아니라 다른 카드를 꺼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이유다. 바로 '스리백'이다.
 
벤투호는 지난 1일 사우디아라비아와 평가전을 치렀다. 아시안컵을 앞두고 가진 마지막 평가전이었다. 이 경기에서 벤투 감독은 파격적 전술을 들고 나왔다. 핵심은 스리백. 3-4-2-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가장 큰 파격은 왼쪽 윙백에 황희찬(함부르크)을 투입시킨 것이었다.
 
당시 김진수(전북 현대) 홍철(수원 삼성) 등의 선수들이 경미한 부상으로 컨디션이 회복되지 않은 상태였다. 왼쪽 풀백을 활용할 수 없자, 벤투 감독은 전술적 변화로 헤쳐나간 것이다.
 
이번 중국전에서도 이용의 공백을 전술적 변화로 채우려 할 수 있다. 스리백 카드가 다시 나올 가능성이 존재한다.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의 실험을 실전에서 증명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사우디아라비아전 당시에는 완성되지 않은 스리백의 모습이었지만 그동안 훈련과 연습을 반복할 시간이 있었다. 조금 더 매끄러운 스리백을 등장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
 
이용이 없는 상황에서 벤투 감독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김문환인가. 스리백인가.
 
아부다비(UAE)=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