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제는 중국전]리피는 '공한증'을 모른다, 벤투가 알려준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공한증(恐韓症).' 중국 축구가 한국 축구에 가지고 있는 두려움을 표현한 단어다.
 
1978년 12월 방콕 아시안게임 본선에서 한국이 중국에 1-0으로 승리한 뒤 무려 27기 동안 한국은 중국에 패배하지 않았다. 공한증의 기세는 2008년 2월까지 이어졌다.
 
하지만 '공한증'은 한 번 무너졌다. 2010년 2월 동아시안컵에서 한국은 중국에 0-3 참패를 당했다. 한국 축구는 충격을 받았지만 다시 일어섰다. 이후 3경기에서 2승1무로 다시 '공한증'을 전파시켰다.

이런 흐름은 오래가지 못했다. '공한증'은 또 한 번 무너졌다. 2017년 3월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에서 한국은 0-1로 무릎을 꿇었다. 중국 창사에서 열린 이 경기를 두고 '창사 쇼크'라 부를 정도였다.
 
이후 한국은 2017년 12월 일본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서 중국을 다시 만나 승리를 노렸지만, 결과는 2-2 무승부였다.
 
중국의 많은 지도자들이 '공한증'에 두려워했지만, '공한증'을 모르는 감독도 있다. 바로 세계적 '명장' 마르첼로 리피 감독이다. 그는 2016년 10월 중국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했고, 한국과 2번 격돌해 1승1무를 기록했다. 한국에 진 적이 없다. '공한증'의 무게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
 
리피 감독을 한국은 넘지 못했다.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에서는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리피 감독에게 농락을 당했을 뿐이다. E-1 챔피언십에서도 신태용 감독의 리피 감독의 지략을 넘지 못했다. 리피 감독에게 '공한증'을 알리는데 실패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리피 감독은 세 번째 한국전을 치른다. 한국의 세 번째 감독과 격돌한다. 오는 16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2019 UAE 아시안컵 C조 3차전 한국전이다.
 
한국과 중국은 모두 조별리그에서 2연승을 거둬, 16강 조기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번 맞대결은 조 1위 결정전이다. 
 
한국전 무패를 달리고 있는 리피 감독의 상대가 이번에도 바뀌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다. 벤투 감독과 리피 감독의 지략대결이 정면으로 충돌하는 것이다.
 
여전히 우세한 쪽은 한국이다. 객관적 전력에서나, 역대 전적에서나, 아시아 축구의 위용에서다 한국이 한참 앞서있다. 하지만 상대의 수장이 리피 감독이라는 점에서 경계를 해야 한다.
 
한국 축구는 벤투 감독을 앞세워 처음으로 리피 감독을 잡겠다는 의지다. 아시안컵 2경기에서 부진하기는 했지만 상대가 중국이라면 이야기가 다르다. 중국은 반드시 좋은 경기력으로 무너뜨려야만 하는 상대다. 한국 축구의 자존심이 걸렸다.

벤투 감독이 리피 감독에게 '공한증'의 크기를 알려줘야 하는 책임감이 있는 이유다.
 
중국과 역대 전적 33전 18승13무2패. 벤투 감독이 중국전 19승을 선물하고자 한다. 벤투 감독은 '공한증의 지속'을 선언해야 한다.
 
아부다비(UAE)=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