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신이 본 황의조는 어떤 선수?

 
한국 스포츠 스타들을 외국에선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코리아중앙데일리는 세계 각국의 미디어에 비친 한국 스포츠 스타의 모습을 살펴보는 ‘헤드라인(HEADLINE)’ 시리즈를 연재한다. 이번 주는 아시안컵 1차전을 승리로 이끈 황의조 선수에 대한 주요 외신 반응을 정리해 봤다.  
 
아시아 폭스 스포츠가 전한 한국의 필리핀전 승리 소식. [화면 캡처]

아시아 폭스 스포츠가 전한 한국의 필리핀전 승리 소식. [화면 캡처]

 
지난해 이 맘 때의 황의조는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선수였다.
지난해 7월 황의조가 아시안 게임 당시 3장의 와일드카드 중 한 명으로 뽑혔을 때 일부 축구 팬들은 무명인데다 이렇다 할 기록도 없는 선수를 선발했다며 불만이었다. 와일드카드 낭비라는 말까지 나왔다.  
하지만 그 사이 상황은 완전히 바뀌었다.
황의조는 한국 최고의 스트라이커로 우뚝 섰다. 대한축구협회 선정 ‘2018 올해의 선수상’ 역시 손흥민이이 아닌 황의조에게 돌아갔다.  
 
지난 7일 열린 2019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도 결승골을 터트리며 한국팀에 첫 승리을 안긴 것도 황의조였다.    
 
이런 황의조를 AFP는 ‘prolific goal scorer’로 표현했다.    
prolific이란 뭔가를 대량으로 만들어 내는 이라는 뜻의 형용사. 즉 황의조가 많은 골을 만들어 내는 선수라는 뜻이다.  
 
골잡이 황의조가 후반 승기를 잡아챘다
(Prolific goal scorer Hwang Ui-jo snatched a second-half winner.)
 
일본에서 뛰고 있는 스트라이커가 두바이에서  강력한 터닝 슛으로 팽팽하던 분위기를 깨뜨렸다
(The Japan-based striker swiveled and smashed home from close range in Dubai to settle his side’s nerves)  
 
swivel은 몸을 홱 돌리다는 뜻이고, smash는 박살내다, 부딪히다는 뜻이다.  
Home은 골을,  close range는 골과 가까운 거리라는 뜻이다.  
 
즉, ‘황의조 선수가 골대 가까운 곳에서 몸을 홱 돌려 골을 때려냈다’고 골 넣는 장면을 묘사하면서, 부상으로 기성용이 후반전에 빠지면서 신경을 곤두세우며 초조해하고 있던 한국 팀을 진정시켰다고 설명했다.   
 
폭스 스포츠 아시아(Fox Sports Asia) 역시 황의조의 활약상을 전했다.  
 
“황의조의 인상적인 마무리로 필리핀 밀집 수비를 뚫고 한국이 선두가 됐다”
(Korea Republic took the lead with an impressive finish from Hwang Ui-Jo, finally breaching a stoic Philippines defence.)
 
필리핀 축구팀의 밀집 수비는 stoic defence로 표현했다. stoic이란 원래 금욕적인이라는 뜻인데 여기선 물샐 틈 없이 촘촘한 수비를 가리키는 말로 쓰였다.  
 
포포투(Four Four Two)의 황의조 관련 기사

포포투(Four Four Two)의 황의조 관련 기사

 
유럽 매체들의 관심은 여전히 손흥민에 집중되고 있다. 그가 아시안컵을 위해 시즌을 잠시 중단한다는 것조차 한동안 이슈가 됐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유럽의 축구 매거진 ‘포포투(Four Four Two)’는 아시안컵에서 한국이 필리핀에 승리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손흥민을 ‘토트넘의 스타이자 파울로 벤투 팀의 수호신(talisman) 같은 존재’로 묘사했다.  
 
Paulo Bento's side were without Tottenham star Son Heung-min and they clearly missed their talisman against a well-organised Philippines, but South Korea's higher class eventually told in the second period.
(파울루 벤투 팀에 토트넘 스타이자 수호신 같은 존재인 손흥민은 없었지만, 더 나은 실력으로 잘 조직된 필리핀 팀을 상대로 승리했다.)
 
이와 더불어  황의조의 활약상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포포투는 필리핀전 승리의 가장 큰 원인으로 황의조를 꼽았다.  
아시안 지역의 축구 이벤트에 대해 포포투가 관심을 가진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포포투는 기사의 헤드라인에서부터 황의조를 언급했다.  
 
 
휘청거리는 벤투의 전사들을 승리로 이끈 황의조
(South Korea 1 Philippines 0 : Hwang decisive as Bento's men stutter to victory)  
 
이어 기사에서 “한국이 월요일 2019 아시안 컵  C조 첫 매치에서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의 필리핀을 1-0으로 승리하는 데 황의조의 골이 결정적이었다”며 “황의조가 한국의 충격적인 이변을 막아줬다”고 썼다.    
 
Hwang Ui-jo scored the decisive goal as South Korea just about made the most of their superiority to defeat Sven-Goran Eriksson's Philippines 1-0 in their 2019 Asian Cup Group C opener on Monday. Hwang ensured that South Korea avoided a shock of any sort.  
 
코리아중앙데일리 Jim Bulley, 강유림 기자 jim.bull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