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정배 "언론인 靑직행 금지법 발의할 것…권언유착 가능성"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은 최근 현직 언론인이 청와대 참모진으로 임명된 것을 비판하며 '언론인의 청와대 직행 금지법'을 발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천 의원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 연석회의에 참석해 "어제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정부는 권언유착이 아니라고 했지만 이런 인사가 적어도 권언유착을 조장하는 처사임은 분명하다"며 "이렇게 인사하면 권언유착이 생길 것이다. 언론의 공정성과 신뢰를 위해 이런 일이 더 생기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천 의원은 "저는 언론인 청와대 직행 금지법을 발의하고자 한다. 언론을 떠난 지 3년 간 청와대에 못 가도록 국가공무원법을 고치겠다"며 "왜 3년으로 했냐, 현행 방송법에 공영방송 이사회 결격사유로 정당원인 경우 탈당 후 3년 간은 공영방송 이사를 못하게 돼있기 때문에 정치인이 언론에 가는 것이 3년 간 안된다면 반대 경우도 3년 간은 막아야겠다는 균형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청와대는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과 여현호 전 한겨레 선임기자를 각각 청와대 국민소통수석과 국정 홍보비서관으로 임명했다.



천 의원은 "윤 수석은 지난해 12월31일자로 명예퇴직했고 여 비서관은 임명 이틀 전인 7일 사표냈다고 한다. 이는 청와대가 현직언론에 자리를 제안하고 인사검증했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천 의원은 "두 사람 모두 사실상 언론 현직에서 청와대로 직행한 것이다. 권력을 감시하는 위치의 언론이 하루 아침에 권력핵심부에 공직자로 자리를 옮겼다"며 "언론 윤리를 무너뜨리고 언론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허물었다"고도 했다.



그는 "민주당이 야당시절, 박근혜 정부가 이남기 전 SBS 미디어홀딩스 사장, 윤두현 전 YTN 보도국장, 민경욱 전 KBS 뉴스9 앵커, 김성호 전 SBS 기획본부장, 김진갑 전 한국일보 부국장, 정연국 전 MBC 시사제작국장 등 현직 언론을 청와대로 불러들인 것에 대해 언론의 앞날이 캄캄하다고 비판한 일이 생생한데 전형적인 내로남불 행태를 지금 정부가 보이고 있다"고도 했다.



천 의원은 "앞으로 이 법률을 조속히 만들어 권언유착의 가능성을 최초부터 뿌리뽑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