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오바마 중동정책 비난…"이슬람 근본주의 과소평가"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중동정책과 관련해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의 잔인함과 집요함을 과소평가했다"고 비난했다.



10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폼페이오는 이날 이집트 카이로 아메리칸대학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역시 카이로에서 이뤄졌던 오바마 전 대통령의 지난 2009년 연설을 거론, "근본적인 착오가 있었다"고 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당시 카이로 연설에서 9·11 테러 이후 미국과 아랍 국가 간 협력 강화를 강조하며 미국과 무슬림 국가들의 새로운 시작을 천명했었다. 이는 이란 제재 완화 및 이란 핵협정 등으로 이어졌다.



폼페이오는 그러나 "오판의 결과는 끔찍했다"며 "우리는 (오바마 전 대통령의 중동정책 이후) 미국이 후퇴하면 혼란이 뒤따른다는 것을 배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리가 친구들을 방치하면 분노가 쌓인다"며 "우리가 적과 협력하면 적들은 전진한다"고 했다.



그는 "이제 진정한 '새로운 시작'이 온다"고 선언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그간 오바마 전 대통령의 중동정책을 비판하며 지난해 5월 이란 핵협정을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는 등 강경정책을 펴고 있다.



폼페이오는 "2년이 안 되는 기간 동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은 이 지역에서 선(善)을 위한 세력으로서의 전통적인 역할을 다시 주장해왔다"며 "우리는 적들의 거짓 접근을 거절했다. 그리고 우리가 함께 이룬 것을 보라"고 현 정부 중동정책을 자화자찬했다.



그는 또 "미국은 테러가 끝날 때까지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 발언으로 인한 혼란 수습에 나섰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 발언에 대해 "임무의 변화"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여전히 이슬람국가(IS) 위협 종식과 모든 형태의 이슬람 근본주의와의 지속적인 투쟁에 헌신하고 있다"고 강조한 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말처럼 우리의 파트너들이 앞으로 더 많은 노력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폼페이오는 "그 지역에서 적의 발생에 따른 우리의 공습은 계속될 것"이라며 "우리는 IS 격퇴를 위한 연합군 파트너들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