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낙연 “日지도자, 정치목적 반한감정 자극한다는 시각 있어”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한일 양국이 역사의 부채는 그것대로 해결해 가면서 동시에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하는 데 함께 지혜를 모아 노력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역사를 외면해도 안 되고, 역사에만 매달려 미래 준비를 소홀히 해도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러기 위해 저를 포함한 한국 정부는 최대한 자제하고 고민하며 노력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도 함께 자제하며 한일 관계의 바람직한 미래를 위해 함께 현명하게 대처하자”고 말했다.
 
이 총리는 한-일 간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서는 일본 지도자들이 정치적 목적으로 자국민의 반한감정을 자극하고 이용하려 한다는 시각이 있다고 전했다.  
 
한일관계와 관련해 이 총리는 “과거에는 한국 측이 국내정치적 목적으로 국민의 반일감정을 자극하고 이용한다는 비판적 시각이 일본에 있었다”며 “그러나 요즘에는 일본 지도자들이 국내정치적 목적으로 자국민의 반한감정을 자극하고 이용하려 한다는 시각이 한국에 있다. 이 사실을 일본 지도자들이 알았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어느 국가도, 국가 간 관계도 역사 위에 서 있는 것이고, 그러면서도 미래를 준비해 가야 한다. 역사를 외면해도 안 되고, 역사에만 매달려 미래준비를 소홀히 해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는 장·차관들을 향해 “민생현장, 산업현장, 노동현장, 재해현장, 정책현장 등을 더 부지런히 다녀야 한다. 국민이 힘들 때, 땀 흘려 애쓰실 때, 장·차관들이 그런 국민 곁에 있어 드리길 바란다”며 “또한 정책이 잘 이행되는지, 잘 수용되는지, 무슨 정책이 필요한지 등을 늘 현장에서 확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또 하나는 정부가 하는 일을 국민께 정확하고 신속하게 설명해야 한다”며 “부정확한 보도, 심지어 편향적 의도로 왜곡 또는 조작된 정보가 매우 많다. 정부의 일이 잘못 알려지면 즉각 바로잡아 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부정확한 보도,  심지어 편향적 의도로 왜곡 또는 조작된 정보가 매우 많다”며 “정부의 일이 잘못 알려지면 즉각 바로잡아 주고, 정부가 잘못한 것을 즉각 시정하고 사과하라”고 당부했다.
 
이날 현안 조정회의에서는 규제 샌드박스 준비상황 및 향후 계획, 노후건축물 안전관리 계획, 민원서비스 개선 방안 등이 논의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