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북한의 비핵화,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완전한 비핵화와 같아”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말하는 비핵화과 미국이 말하는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랑 다를 것이라는 의견이 많은 것을 알고 있다”며 “그러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완전한 비핵화에 전혀 차이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내ㆍ외신 기자들과의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만났을 때 한반도 비핵화를 어떻게 정의하는지 질문했느냐’는 워싱턴포스트(WP) 기자의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한이 요구하는 종전선언을 하면 유엔사 해체나 주한미군 철수도 요구하지 않을까 불신하는 걸 알고 있다”며 “그러나 김 위원장은 비핵화와 종전선언이 주한미군의 지위와는 관련이 없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주한미군은 비핵화에 연동된 것이 아니라 한국과 미국 동맹에 의해 미국이 한국에 와 있는 것”이라며 “주한미군 유지는 한미 양국에 달려있다는 건 김 위원장도 잘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