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ONE SHOT] 2018 국산차·수입차 판매 톱 10…최고 인기 차는 ‘그랜저’

 2018 국산차 5사 업체별 판매량

2018 국산차 5사 업체별 판매량


2018년 국내 완성차 5개사가 판매한 자동차는 총 823만2732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대비 내수 판매는 0.3% 감소한 154만5604대, 수출 등 해외판매는 0.6% 증가한 668만7128대를 기록했다.
내수에서는 현대기아차가 소폭 성장했고,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은 하락 폭이 컸다. 반면 쌍용차는 전년 대비 실적이 줄었지만 ‘내수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수출에선 르노삼성의 하락 폭이 두드러졌다.
 
현대차는 내수 72만1078대, 해외판매 386만5697대로 각각 4.7%와 1.3% 늘었으며, 전년 대비 1.8% 증가한 총 458만6775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아반떼가 글로벌 시장에서 69만9018대가 판매돼 최다 판매 차종에 이름을 올렸다. 내수에선 그랜저 11만3101대, 싼타페 10만7202대 등이 성장을 이끌었다.
 
기아차는 지난해 281만2200대를 판매, 2.4% 성장했다. 내수판매가 1.9% 증가한 53만1700대, 해외판매는 2.5% 증가한 228만500대를 기록했다. 스포티지가 50만1367대로 기아차 판매 1위에 올랐다. 국내에서는 대표 경차 모닝이 5만9204대로 최다 판매 차종에 올랐다.
 
한국지엠은 같은 기간 전년 대비 11.8% 감소한 46만2871대를 판매했다. 내수는 29.5%나 감소한 9만3317대, 수출이 5.8% 감소한 36만9554대를 기록했다.
 
르노삼성은 2018년 누적 판매 22만7577대로 17.8% 뒷걸음쳤다. 내수는 9만369대로 10.1%, 수출은 13만7208대로 22.2% 급감했다.
 
쌍용차는 전년 대비 0.3% 감소한 14만3309대를 판매했다.  내수는 1만9140대로 2.3% 늘었지만, 수출은 3만4169대로 7.7% 감소했다.
 
2018 가장 많이 팔린 차

2018 가장 많이 팔린 차

 
차량별 판매량을 보면 현대자동차와 메르세데스-벤츠가 지난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국산·수입차 판매량 1위, 베스트셀링카를 모두 석권했다. 국산차에서는 현대차의 준대형 세단 ‘그랜저’가, 수입차에서는 벤츠의 중형 세단 ‘E 3004매틱’이 베스트셀링카에 올랐다.
 
국산차 판매 톱3를 보면 현대차가 독식했다. 그랜저는 지난해 11만3101대가 팔리며 2년 연속 1위와 10만대 클럽을 달성했다. 이 가운데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가 전체의 21.7%(2만4568대)에 해당할 정도로 친환경차 수요가 늘었다는 점도 눈에 띈다.
 
특히 그랜저는 현대차가 2016년 11월 6세대 풀체인지 모델을 출시한 이후 아직도 꾸준히 월 1만대 안팎의 판매량을 나타내고 있어 베스트셀링을 넘어 스테디셀링카로의 조짐이 보인다.
 
그랜저에 이어 6년 만에 완전변경(풀체인지)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 역시 10만7202대로 10만대 고지를 넘었고, 1t 트럭 ‘포터’는 9만7995대나 판매됐다.
 
수입차 판매 순위에서는 벤츠 E클래스가 두각을 나타냈다. 1위 E300 4매틱이 9141대, 3위 E300이 8726대였다. 2위는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중형 세단 ‘ES300h’로 8803대가 판매됐다.
 
이외에도 BMW의 경우 지난해 차량 화재 사태에도 불구하고 총 5만524대가 팔리며 수입차 2위에 올랐다. ‘520d’ 모델 역시 7696대 판매돼 베스트셀링 4위를 차지했다. 

 
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