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광석 노래에 실은 청와대의 비밀…우리를 돌아보다

장유정은 공연계의 손꼽히는 스토리텔러다. ’일주일에 두 편 이상 심야영화를 보고, 하루 여섯 시간씩 글 쓰는 것“이 스스로를 채우는 비법이다. ’주말에 하루라도 쉬려고 한다“고도 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장유정은 공연계의 손꼽히는 스토리텔러다. ’일주일에 두 편 이상 심야영화를 보고, 하루 여섯 시간씩 글 쓰는 것“이 스스로를 채우는 비법이다. ’주말에 하루라도 쉬려고 한다“고도 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연출가 장유정(43)이 뮤지컬 ‘그날들’ 네 번째 시즌으로 돌아왔다. 지난해 2월 평창겨울올림픽 폐회식 총연출을 마친 이후 10개월 만의 활동 재개다.  ‘그날들’은 김광석의 히트곡들로 엮은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2013년 초연한 이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무대에 올라 누적 관객 41만 명을 돌파했다. 2018∼2019 시즌은 지난달 23일 부산 공연을 시작으로 대전을 거쳐 다음달 22일부터는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한다.
 

뮤지컬 ‘그날들’의 장유정 연출가
20년 전 실종 사건 다룬 미스터리극
올 4번째 시즌, 41만 관객 다녀가
노래·이야기 등 달라진 사회 반영

평창올림픽 후 10개월 만의 작업
여행·탱고·등반 등으로 활력 찾아
유준상·서현철 등 초연 멤버 출연

장유정은 우리나라 창작 뮤지컬계에서 스타로 꼽히는 극작·연출가다.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연출을 전공한 뒤 2002년 뮤지컬 ‘송산야화’로 데뷔했고, ‘오 당신이 잠든 사이’(2005), ‘김종욱 찾기’(2006), ‘형제는 용감했다’(2008)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대학로를 대표하는 이야기꾼으로 자리매김했다. 뮤지컬을 원작으로 한 영화 ‘김종욱 찾기’(2010)와 ‘부라더’(2017)의 감독으로 메가폰도 잡았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재충전했다고.
“맞다. 올림픽 개폐회식 부감독으로 일했던 2년 반 동안 하루 5시간을 채 못잤다. 2015년 12월 둘째 아이를 낳았을 때도 출산 열흘 후부터 다시 일을 시작해야 했다. 올림픽이 끝나고 나니 1.0이었던 시력이 0.5로 떨어져 있었을 만큼 건강상태가 안 좋았다. 지난 한 해는 작품 활동을 쉬면서 어떻게 살아야 할까, 어떻게 하면 스스로 보람과 행복감을 느낄 수 있을까만 고민해보자고 결심했다.”
 
장유정 작·연출의 창작 뮤지컬 ‘그날들’. [사진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장유정 작·연출의 창작 뮤지컬 ‘그날들’. [사진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그래서 그는 “묵혀뒀던 ‘버킷 리스트’를 다시 들춰봤다”고 했다. 리스트 중 ▶아르헨티나 여행하기 ▶탱고 배우기 ▶런던에서 한 달 살기 ▶암벽 등반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뮤지컬 ‘해밀턴’ 보기 등을 실행했고, 10㎞ 마라톤은 실내 러닝머신에서 해냈다. 그는 “그렇게 나를 다스리는 시간을 가졌다. 그 과정에서 힘든 일들을 날려버릴 수 있었고 건강도 다시 찾았다”고 했다. 또 “시나리오도 썼다”며 “쉬고 있으니 영감이 지나갈 때 그 꼬리를 잡을 수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픽 준비가 그렇게 힘들었나.
“예산이 너무 적었고, 검증받고 허락받아야 할 곳이 너무 많았다. 애국가 제창하는 사람 결정하는 데 1년이 걸릴 정도였다.  하루도 편할 날이 없었다. 하지만 덕분에 배운 것은 많다. 하나씩 하나씩 하면 못할 게 없다는 것을 알게 됐고,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많이 들으면서도 내 것을 찾을 수 있다는 것도 알게 됐다. 추운 날씨와 지붕 없는 개폐회식장, 부족한 예산 등 주어진 조건에 징징댈 시간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것도 배웠다.”
 
장유정 작·연출의 창작 뮤지컬 ‘김종욱 찾기’. 중국·일본에 라이선스를 수출한 ‘김종욱 찾기’는 지난해 대한민국 한류대상 뮤지컬 부문 수상작이다. [사진 네오]

장유정 작·연출의 창작 뮤지컬 ‘김종욱 찾기’. 중국·일본에 라이선스를 수출한 ‘김종욱 찾기’는 지난해 대한민국 한류대상 뮤지컬 부문 수상작이다. [사진 네오]

‘그날들’은 재충전을 한 그가 첫 에너지를 쏟는 작품이다. 초연부터 줄곧 호평을 받았던 터라 그대로 무대에 올릴 법한데도, 그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두 개의 넘버를 빼는 수술을 감행했다. 그는 “그동안 ‘2막이 더 재미있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1막은?’라고 물어보면 ‘1막도 나쁘지 않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프로의 세계에서 ‘나쁘지 않다’는 ‘좋지 않다’는 뜻이다. 또 지루함은 누진세 같아서 앞에서 지루하면 뒤에서는 조금만 지루해도 못 견딘다. 1막의 재미를 더하는 방법을 늘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그날들’에선 ‘새장 속의 친구’ ‘불행아’ 등 두 곡을 빼는 대신 드라마를 보강했다. 시대 변화에 따른  “깨알 같은 수정”도 있다. 이를테면 주인공 정학이 딸의 말투를 지적하며 “여학생이 돼가지고…”라고 했던 대사를 “학생이 돼가지고…”로 고쳤다. 그는 “보수적인 캐릭터인 정학의 특징을 꼬집으려고 썼던 대사지만, 그 말 자체를 관객들이 불편해할 수 있을 것 같아 바꿨다”고 말했다.
 
‘그날들’은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20년 전 실종 사건의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물이다. 김광석 노래와 이질적인 조합인데.
“특이하고 새로운 스토리를 고민했다. ‘운동권의 사랑 이야기’ 식으로 누구나 쉽게 생각할 수 있는 내용이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이야기와 판타지의 조화도 중요하다. 김광석 노래에 대한 호감뿐 아니라 한국 사회 어두운 부분에 대한 공감, 그리고 청와대 경호원같이 잘 모르는 세계에 대한 판타지가 잘 어우러진 것이 ‘그날들’의 매력 아니겠나.”
 
유준상·오종혁·서현철·이정열·김산호·박정표 배우는 초연부터 한 시즌도 빼놓지 않고 ‘그날들’에서 같은 역을 맡고 있다.
“모두 캐릭터가 잘 맞을 뿐 아니라 인성도 좋은 배우들이다. 특히 유준상은 긍정적인 에너지로 다른 배우들까지 끌어올려준다. 또 네 번째 시즌에 출연하면서도 노래 레슨을 받고 있을 정도로 정말 많이 노력한다.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에서의 고음 처리는 굉장하다. 공연이 끝나면 늘 내게 ‘어땠냐’고 묻고, 매번 다 적어서 다음 공연 때 반영한다. 정말 존경스럽다.”
 
앞으로의 활동 계획은.
“한동안 시나리오 작업을 할 것 같다. 대단한 야욕이나 욕심은 없다. 도전한다기보다 재미있는 일을 한다는 생각으로 산다. 영화든, 드라마든, 공연이든 가슴이 따뜻해지는 작품을 만들고 싶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