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경두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 ‘北 사과 있어야’에 동의”

국회 남북경제협력특위에서 업무보고하는 정경두 장관   [연합뉴스]

국회 남북경제협력특위에서 업무보고하는 정경두 장관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9일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에 대해 “(북한이) 사과를 하고 조치가 있어야 하는 것에는 분명히 동의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과 관련해 북한에 사과 요구를 해야 하느냐’는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정 장관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이 북한 소행이라고 하는 것에는 확실하게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며 “남북 간에 군사적 신뢰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그런 부분도 논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지난 1일 KBS 신년기획 ‘한반도의 미래를 묻다’에 출연해 “천안함과 관련된 과거사에 대해 (북한이) 사과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 이런 부분에 대해 국민이 많은 생각을 하는 것을 잘 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남북관계는 앞으로 미래를 보면서 우리가 실질적으로 비핵화를 달성하고 또 항구적 평화정착을 시키는 게 중요하다”며 “ 때문에 과거 그런 부분에 대해 분명히 우리도 생각하는 부분이 있지만, 앞으로 잘 될 수 있도록 한다는 차원에서 일부 우리가 이해를 하면서 미래를 위해서 나가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해 논란이 일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