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공공기관 2만3284명 신규 채용…"채용비리 엄정 대처"





【세종=뉴시스】장서우 기자 = 정부가 올해 공기업, 준정부기관 등 공공기관의 채용 규모를 2만3000명을 웃도는 수준으로 높일 계획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오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9년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에서 "경제 정책의 방점은 경제 활력을 높이는 것이며 그 핵심은 일자리 창출"이라고 강조하며 "공공기관이 투자를 선도적으로 늘리고 민간 부문의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올해 계획하고 있는 공공기관 신규 채용 규모는 2만3284명이다. 지난해에는 총 2만2873명을 채용했었다.



기관별로 보면 한국철도공사가 1855명으로 채용 규모가 가장 크다. 한국전력공사(1547명), 충남대학교병원(1428명) 등도 1000명대 규모다.



이밖에 부산대학교병원(789명), 국민건강보험공단(754명), 전남대학교병원(652명), 한국공항공사(426명), 한국국토정보공사(306명), 한국농어촌공사(280명) 등이 신규 채용을 실시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블라인드 채용의 안착을 지원하고 채용 비리에 대한 엄정한 대처 및 철저한 관리를 통해 공정한 채용 문화를 정착시키겠다"며 "비리 적발 시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공공기관 채용 비리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를 다음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또 "고졸·지역 인재 채용 확대, 청년 및 장애인 의무 고용 등을 통해 사회 형평적 채용에 힘쓰겠다"며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작업도 차질없이 이행해 일자리의 질을 높이는 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는 올해로 9회째를 맞았다. 청년 구직자에게 공공기관 채용 관련 정보 및 노하우 등을 제공하기 위한 행사로, 130여개 주요 공공기관이 참가하고 있다. 모의 면접, NCS 직업기초능력검사, 인성검사 체험 등 프로그램과 함께 지역인재 취업 성공 전략, 블라인드 채용 전략 특강, 주요 기관 인사 담당자 토크쇼 등이 마련됐다. 올해는 이날부터 10일까지 이틀간 열린다.



suw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