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영상] 여기가 알함브라 궁전인고?…게임처럼 운전한다

CES서 자율주행 기술력 뽐낸 현대차그룹
 
 
9일(현지시간) 2019 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19) 행사장 곳곳에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탑재한 자동차 등 현대차그룹의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이 등장했다. 현대·기아차 부스뿐만 아니라 외국 기업의 부스에서도 현대차그룹의 기술을 선보였다.
 
스위스 홀로그램 전문 업체인 웨이레이는 CES에서 제네시스 브랜드의 준대형 세단 G80을 전시했다. 이 차량에 세계 최초로 홀로그램을 이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이 탑재돼 있다.
 
AR은 현실세계에 가상 물체·표기를 겹쳐 보여주는 기술이다. 최근 AR을 소재로 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라는 드라마가 인기를 얻으면서 유명해졌다.
 
웨이레이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준대형 세단 G80에 세계 최초로 홀로그램을 이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탑재했다. 라스베이거스 = 문희철 기자

웨이레이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준대형 세단 G80에 세계 최초로 홀로그램을 이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탑재했다. 라스베이거스 = 문희철 기자

 
G80 전면 유리에는 선명한 3차원 입체 홀로그램이 각종 내비게이션 정보를 보여준다. 한때 유행하던 닌텐도의 게임 '포켓몬고'처럼 실제 도로 위에 입체 영상이 보인다. 
 
지상우 현대차 전자제어개발1팀 책임연구원은 “속도·방향·건널목·보행자·위험경보 등 내비게이션 기능은 100% 제공하고, 차선이탈경보·충돌위험경고 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정보 역시 홀로그램으로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주행 관련 정보를 대부분 제공하고 필요하면 동영상도 보여주기 때문에 운전자는 앞만 보면서 운전할 수 있다.  
 
통상 계기판이 있어야할 자리에 아무 것도 없다. 홀로그램 증강현실이 계기판을 대체한다. 라스베이거스 = 문희철 기자.

통상 계기판이 있어야할 자리에 아무 것도 없다. 홀로그램 증강현실이 계기판을 대체한다. 라스베이거스 = 문희철 기자.

 
대시보드에 설치한 액정표시장치에 반사된 영상을 보여주는 헤드업디스플레이(HUD)가 크기에 제약이 있었다면, AR 내비게이션은 필름만 추가로 부착하면 전방 유리창 전체에 AR 영상을 표시할 수도 있다. 제네시스 G80에 적용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은 가로 315cm, 세로 131cm 크기다. 운전자가 고개를 돌려도 각도에 따라 입체 영상이 조정된다는 점도 장점이다.
 
비탈리 포노마레프 웨이레이 최고경영자(CEO)는 “2020년 이후 홀로그램 AR 내비게이션을 현대·기아차의 양산차에 탑재하겠다”고 밝혔다.  
 
제네시스 G80에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2019 CES에서 현대모비스가 마련한 전시장. [사진 현대모비스]

2019 CES에서 현대모비스가 마련한 전시장. [사진 현대모비스]

 
인근 현대모비스 부스에는 4단계 자율주행 콘셉트카(엠비전·M.VISION)가 등장했다. 4단계 자율주행 차량은 운전대·브레이크 등 제어 부품이 존재하지만 운전자는 필요 없는 수준이다. 미국 정보기술(IT) 기업 구글은 지난 2017년 미국 애리조나에서 4단계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했다. ▶중앙일보 2018년 12월 7일 종합6면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차를 구현하는 데 필요한 센서기술을 축적하고 있다. CES에서 선보인 자율주행 센서 세트는 라이다(4개)·레이더(5개)·카메라센서(5개)·초음파센서(12개)가 차량 주변 360°를 빠짐없이 인지한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전자전기연구소장(전무)은 “자율주행 센서 세트는 자율주행차 지붕에 얹는 방식이기 때문에 차체를 개조하지 않아도 어떠한 차종·디자인에도 적용할 수 있다”며 “2020년까지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센서를 모두 독자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CES에서 현대모비스가 선보인 자율주행 차량용 디스플레이. 평소에는 자동차 유리창이 투명하지만, 자율주행에 돌입하면 어두워진다. 라스베이거스 = 문희철 기자.

CES에서 현대모비스가 선보인 자율주행 차량용 디스플레이. 평소에는 자동차 유리창이 투명하지만, 자율주행에 돌입하면 어두워진다. 라스베이거스 = 문희철 기자.

 
자율주행 차량의 실내 공간 구현 기술도 하나씩 했다. 같은 날 현대차그룹이 진행한 ‘기술발표회’에서 자율주행 차량용 디스플레이가 등장했다. 평소에는 자동차 유리창이 투명하지만, 자율주행에 돌입하면 유리창이 새까만 선팅 필름을 붙인 것처럼 어두워지는 디스플레이다. 창문에 전기를 흘려주는 방식으로 외부 빛을 차단한다. 덕분에 차량에 탑승한 사람들은 유리창에 영상을 투영해 화면을 보거나, 정면·측면 유리창을 연결해서 초대형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자율주행차량용 조향장치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운전자가 스티어링휠을 돌려서 바퀴의 방향을 바꾸는 조향장치는 일반적으로 단일 회로로 작동한다. 하지만 현대모비스는 조향장치 핵심부품을 이중으로 설계해서 하나가 고장 나더라도 나머지 하나가 안정적인 주행 상황을 유지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자율주행차량용 조향장치.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자율주행차량용 조향장치. [사진 현대모비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40t 급 대형트럭(엑시언트)이 의왕-인천 약 40㎞ 구간을 자율주행하는 데 성공했다. 자율주행트럭이 트레일러를 끌고 국내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 시연한 건 현대차그룹이 처음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 =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