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정호근 아내 "무속인 된 남편, 참 많은 충격…이혼도 생각했었다"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처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처
정호근이 무속인의 삶을 공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정호근이 배우에서 무속인으로 직업을 전향한 모습이 그려졌다.

4년차 무속인인 정호근은 “집안 대대로 신령님을 모셨다. 나한테까지 줄기가 내려올 줄 몰랐다”고 말했다.

정호근의 아내 장윤선씨는 “‘당신하고 못 살겟다. 그냥 이혼할래’ 이런 말도 했었다. 참 많은 충격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호근의 아들은 “처음에는 잘 몰랐다가 주변에서 사람들이 손가락질하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첫째 딸과 막내 아들을 잃은 정호근은 현재 16년째 기러기 아빠로 생활 중이다. 아내와 세 자녀는 미국에서 살고 있다.

홍지예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