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살 딸 학대치사’ 친모 검찰 송치…“찌그러진 프라이팬 발견”

지난 1일 4살된 딸을 화장실에 4시간 동안 가뒀다가 숨지게 한 30대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프라이팬이 폭행의 도구로 사용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지난 1일 4살된 딸을 화장실에 4시간 동안 가뒀다가 숨지게 한 30대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프라이팬이 폭행의 도구로 사용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중앙포토·연합뉴스]

경찰이 4살 딸을 폭행하고 화장실에 가둬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30대 친모의 사건 수사를 마무리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아동학대 치사 혐의로 구속된 A씨(34)에 대해 보강수사를 한 후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오전 3시쯤 딸 B양(4)이 바지에 소변을 봤다는 이유로 자신을 깨우자, 화장실에 감금하고 방치해 사망하게 한 혐의다. B양은 화장실에서 4시간 뒤 쓰러졌으나 방으로 옮겨진 뒤 별다른 조치를 받지 못하다 결국 사망했다.  
 
이날 오후에 긴급 체포된 A씨는 “벌 세운 것은 맞지만, 때리거나 학대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부검 결과 B양은 두부에서 발견된 심한 혈종(피멍)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높다는 소견이 나왔고, A씨는 결국 구속됐다.
 
A씨는 부검 결과가 나온 이후에도 “프라이팬으로 머리를 툭툭 치기는 했지만, 세게 때리지는 않았다”고 진술했으며 현재까지 사망에 이를 정도의 강한 폭행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프라이팬이 폭행의 도구로 사용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해당 프라이팬은 강한 충격을 받아 찌그러져 있었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B양을 강하게 때린 가해자 관련 진술 조사에 있어서, 첫째 아이와 어머니의 진술이 엇갈리며 둘 다 자신이 폭행하지 않았다고 진술하는 상황”이라며 “다만, 프라이팬이 찌그러진 정도 등과 진술을 종합적으로 판단했을 때 현재까지 어머니가 가해자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프라이팬을 국과수로 보내 손잡이 등에 묻은 지문과 유전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사건 당일 오전 7시쯤 B양이 쓰러진 후에도 병원에 보내지 않고 방치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의 몸이 축 늘어지고, 차가웠지만, 비용이 걱정돼 병원에 보내지 않고 대신 온수로 몸을 씻기고 옷을 갈아 입혔다”고 진술했다.
 
당시 아이가 숨졌는지 아닌지에 대해서는 몰랐다고 진술했다. A씨는 B양의 몸에서 발견된 화상 자국에 대해서는 “뜨거운 음식을 쏟아 생긴 상처이며 치료를 해 줬다”고 진술했다.
 
또래보다 유독 마른 B양에 대한 영양실조 여부를 조사한 결과 영양실조는 아니라는 국과수의 소견이 나왔다. 경찰은 또, A씨의 다른 두 자녀에 대해서도 전문기관과 협조해 수사했지만, 외상이나 학대 징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남은 두 자녀는 외조모가 보호 중이며,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지속적으로 보호 관찰을 할 예정”이라며 “검찰에 사건 송치는 했지만, 통신자료를 조사하고 국과수 소견 등을 받아 보강 조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