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북미투시민행동 "여행사 가이드 성추행 의혹, 이장 임명 철회하라"





【청주=뉴시스】임장규 기자 = 충북미투시민행동은 9일 "해외연수 과정에서 가이드 폭행 및 성매매 요구로 물의를 빚고 있는 경북 예천군의회와 유사한 사건이 충북 청주에서도 있었다"며 "여행사 가이드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청주시 A면 B씨의 이장 임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A면 이장협의회는 2016년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해외연수 과정에서 여행사 직원에게 성희롱과 성추행을 반복했고, 일부는 성매매 알선도 요구했다"며 "가해자로 지목된 3명 중에는 B씨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장은 지역주민을 대표하는 행정 봉사자로서 도덕적 공인어어야 한다"며 "청주시는 9일 예정된 B씨의 이장 임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청주시 관계자는 "조례에 이장 임명을 저지할 규정이 없다"며 "금고 이상의 형을 받지 않는 이상 주민이 선출한 이장을 면장은 임명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당시 또다른 가해자로 지목됐던 C씨는 지난해 8월 A면의 이장으로 임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 D씨는 지난해 9월 대법원에서 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았다.



충북미투시민행동 관계자는 "B씨와 C씨에 대한 피해 호소가 있었으나 피해자의 고소는 이뤄지지 않았다"며 "형사 면죄부를 받은 이들이 다시 이장직을 수행하거나 수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imgiz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